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속이 뚫리는 3.1절 연설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독도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반성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면서 '역사바로세우기'를 선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서 "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가겠다"며 "우리는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도와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성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라고 일본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저는 일본에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지 않는다"면서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라며 일본 정부의 자성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 "3.1운동 정신이 촛불 혁명으로 계승됐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옥사에 마련된 특별전시를 관람한 뒤 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특별전시에는 피살자 명부, 독립선언서, 수형인 카드, 판결문 등이 전시됐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옥사에 마련된 특별전시를 관람한 뒤 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특별전시에는 피살자 명부, 독립선언서, 수형인 카드, 판결문 등이 전시됐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3.1운동 정신이 촛불 혁명으로 계승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으로 만든 것이 바로 3.1 운동"이라며 "지난 겨울 우리는, 100년의 시간을 뛰어넘었다. 3.1 운동으로 시작된 국민주군의 역사를 되살려 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1700만 개의 촛불이 가장 평화롭고 아름다운 방식으로 이 역사를 펼쳐보였다"며 "어둠을 밝혔던 하나하나의 빛은 국민 한 명 한 명이 대한민국의 주권자임을 또 다시 선언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강조한 대목도 눈에 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임시 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 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란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줬다"며 "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설립된 1919년이 아닌 1948년을 대한민국이 건국된 해로 규정해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한다"며 비판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광복절 축사에서 "건국 68주년"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