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경찰서 전경
 광주경찰서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배달원이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경찰이 그 관리 책임을 물어 고용주를 형사입건했다.

경기광주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및 산업안전보건법위반으로 해당 음식점 업주 이모(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사업장 고용주인 이씨는 자신이 고용한 배달원 A모씨(22)에게 안전모등의 안전장구를 지급하지 않고 종업원이 신호위반 및 안전모 미착용으로 배달하다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모씨는 지난 2일 19:25경 광주시 송정동의 한 교차로에서 신호를 위반해 마주오던 버스와 충돌해 사망했다.

경찰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과 업주들의 경각심을 갖도록 하기위해 이례적으로 입건한 상태"라며 "해당사업장 업주도 관련 부분을 일정부분 인정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안전모 미착용으로 운전할 경우 운전자는 물론 고용사업주도 과도한 배달업무와 감독의무 소홀로 양벌규정을 적용해 강력단속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