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년6개월 형기를 채우고 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4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년6개월 형기를 채우고 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고리 3인방'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국정농단 피고인 중 처음으로 만기 출소했다. 그는 "지금 나오지만 감옥이 저 안인지 밖인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4일 오전 5시께 정 전 비서관은 징역 1년 6개월의 형량을 채우고 출소했다.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모습을 드러낸 그는 대체로 담담한 모습이었다. 정 전 비서관은 출소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모시는 막중한 책무를 맡아서 좀 더 잘했어야 하는데 여러 가지로 부족했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또, "지금 돌아보면 여러 가지로 가슴 아픈 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기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았다", "박 전 대통령에게 면회를 갈 계획인가" 등 박 전 대통령에 관해 묻자 그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정 전 비서관은 구치소 앞에 대기하던 자신의 가족 차량에 탑승하며 취재진에게 "감사하다. 수고하셨다. 꼭두새벽부터 이렇게..."라고 인사한 뒤 오전 5시 2분께 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년6개월 형기를 채우고 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4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년6개월 형기를 채우고 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5.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구치소엔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0여 명, 취재진 30여 명이 몰려들었다. 지지자들은 "너무 감사하다", "눈물 난다"며 정 전 비서관을 지지했다.

대법원 2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지난달 26일 청와대 문건을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고, 2016년 11월 3일 체포됐던 정 전 비서관은 지난 3일 형기가 끝났다.

한편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뿐 아니라 현재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와 관련해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다. 정 전 비서관은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