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지현

관련사진보기


ⓒ 김지현

관련사진보기


ⓒ 김지현

관련사진보기


연이은 폭염으로 전국이 들끓는 가운데, 고속도로에서 현장 노동자들이 안전공사를 진행 중이다. 1일 전국 대부분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후 1시 반께에도 현장서 작업 중인 노동자들을 볼 수 있었다.

공사가 진행중인 구간은 영동고속도로 새말IC에서 평장1교 사이. 약 7.3km 구간에서 '법주로 원주 IC 새발IC 1차로 주의운전 도로공사'가 진행 중이다.

한국도로교통공사 강원지부 관계자에 따르면, 1일 기온이 오름에 따라 해당 구간의 아스팔트 도로 표면이 솟아오르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도로교통공사 강원지부 원주지사에서 긴급 도로공사를 지시, 오전 7시 30분부터 현장에 노동자들이 투입됐다.

공사 현장에서는 공사용 차량 2대와 현장 노동자 4명가량이 뙤약볕 아래서 일하고 있었다. 노동자들은 모자를 쓰고, 목에 검은색 수건을 두른 상태였다. 이날 오후 1시 50분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 날씨는 섭씨 37도, 체감온도는 40.1도다.

도로교통공사 강원지부 관계자는 1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계획된 공사가 아닌 긴급공사라 노상에 그늘막 등을 설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폭염특보인 상황이라 현장 근로자들이 대기 차량에 들어가 에어컨 바람을 쏘일 수 있게 하고 있다, 얼음물, 식염수 등을 구비해 온열환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라고 설명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