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수업 경상대 명예교수.
 고 김수업 경상대 명예교수.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배달말'을 가르치시고 풀뿌리 문화운동에 힘을 쏟았던 고(故) 김수업 경상대학교 명예교수가 정부로부터 한글 발전 유공자로 인정받아 '보관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노는 9일 제572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김 명예교수를 '한글 발전 유공자'로 선정돼 '보관문화훈장'을 받는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고 김수업 명예교수에 대해 "30년간 대학교수로 재직하며 한글과 우리말 연구에 평생을 바쳤으며 40여 편의 논문과 10여 권의 책을 저술했다. 국립국어원 국어심의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우리말 순화를 위해 힘썼고 진주문화연구소를 세워 지역 문화를 살리는 데도 헌신했다"고 훈장 수여 이유를 밝혔다.

경북대를 나온 고 김수업 명예교수는 우리말 연구 권위자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배달말학회, 모국어교육학회, 우리말교육현장학회 등을 일으키고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심의회 위원장을 지냈다.

고인은 <배달문학의 길잡이>(1978), <국어 교육의 원리>(1989), <배문학의 갈래와 흐름>(1992), <논개>(2001), <배달말꽃–갈래와 속살>(2002), <말꽃타령>(2006), <배달말 가르치기>(2006), <우리말은 서럽다>(2009)를 펴냈다.

고 김수업 명예교수는 우리말 연구와 함께 지역사회를 돌보는 일에도 여념이 없었다. 고인은 <진주신문> 발행인을 역임했고, 진주오광대보존회와 삼광문화연구재단, 진주문화연구소 등 여러 문화단체를 이끌기도 했고, 대구가톨릭대학교 총장 등을 지냈다.

한편 고 김수업 명예교수가 받는 보관문화훈장은 문화예술 발전에 공을 세운 사람에게 정부가 수여하는 훈장으로, 문화훈장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고 김수업 명예교수는 향년 81세로 지난 6월 23일 타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