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자네, 해봤나?" 현대그룹을 만든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유명한 말이다. 기업의 제1의 가치를 '도전'으로 치는 그의 정신이 집약되어 있는 한마디라 하겠다. 그 한 마디가 지금의 현대를 만들었다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여기 그의 또 다른 명언들을 보탠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한 사람만이 해낸다." 현대만이 아니라 가히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구라도 들으면 힘이 나며 '나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할 것 같다. 그리고 기필코 해내고야 말 것 같다. 다른 누구도 아닌 내가 말이다. 

"길이 없으면 길을 찾아라. 찾아도 없으면 길을 닦아 나가야 한다." 도전과 열정을 수단이 아니라 목적으로 보고 한 말인 것 같다. 이 말이 지금도 통용된다면,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개인들의 처지가 달라진 게 없다는 뜻 아닐까. 무에서 유를 창조해야만 하는 1960년대 산업화 시기처럼 말이다.

'열정 만수르' '열정의 대명사' 유노윤호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
ⓒ 오마이스타

관련사진보기

 
최근 여러 의미로 '열정'이 이슈다. 의욕적으로 일에 매진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인 '번아웃 신드롬'이 전 국민을 강타했고, 출판계에서는 '아무것도 안 하고 싶은' 바람과 생각을 글로 옮긴 책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는 에세이의 강세와 맞물려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열정 만수르' '열정의 대명사'로 자리 잡은 사건(?)이 있었다. 지난 3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기상하자마자 바로 춤 연습에 돌입하는 모습을 보였고, 10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열정만 있으면 안 되는 게 없다", "사람의 몸에 가장 안 좋은 해충은 바로 '대충'이라는 벌레다"라는 명언을 내놓았다. 

이후 '나는 유노윤호다'라는 유행어가 한동안 SNS뿐만 아니라 대형포털 검색어 상위권을 장식했다. 번아웃으로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지만 쓰러질 수 없는 대다수 사람들이 자조 섞인 주문처럼 받아들였던 것이다. 

지금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어야만 하는 사람들에게 유노윤호는, 산업화 시대의 정신적 우상이었던 정주영과 같은 존재다. 시간이 흐르고 시대가 변하지만, 변하지 않는 게 있다면 열정을 쥐어짜서라도 버텨야 하는 개인들의 처지다.

'아무것도 안 하고 싶다'고 외치는 에세이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표지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표지
ⓒ 웅진지식하우스

관련사진보기

  
과거 꽤 긴 시간 자기계발이 대세였던 적이 있다. 직장인들이 주로 탐독했다. 회사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탄탄한 진로를 확립해주는 방법, 인생에서 가장 확실히 성공하는 법을 다름 아닌 자기계발 책들이 가르쳐주었다. 

적어도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요즘 출판계는 에세이가 대세다. 과연 성공이 무엇인지, 성공을 왜 해야 하는지 궁극적으로 묻는 시기에 와 있는 것이다. 제목만 봐도 반(反)열정의 '스멜'이 느껴지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오늘은 이만 좀 쉴게요> 등의 책이 대표적인 예다. 

지난해에는 사표를 내는 과정과 백수로 지내는 모습을 담은 에세이가 유행했었다. 사실 에세이라는 게 자신과 그 주변을 돌아보는 일인데, 넓은 의미에서 이 또한 자기계발의 일환이라 할 수도 있겠다. 다만 방향이 정반대일 뿐이다. 현재의 개인들은 거대한 성공보다 그야말로 '살' 방법을 찾고 있다.

적절한 균형

육체적·정신적 건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일까. '균형'이 아닐까. 과도하게 열정을 불태우거나 아무것도 안 하며 손을 놓는 게 아닌, 일단 그냥 살아보자는 뜻이다. '가늘고 길게'라도 살아가는 그 행위 자체에 의미가 있다.

예를 들면, 난 그냥 살고 있다. '그냥'이란 말에는 열심히 할 때도, 아무것도 하지 않을 때도, 꾸준히 할 때도, 대충할 때도 속해 있다. 영원이란 게 어떻게 가능하겠는가. 어떻게 영원히 열정을 불태우거나 영원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살아가겠는가. 가늘고 길게, 지치지 않고 사는 삶도 우리 사회가 받아들이길 기대해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