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은수미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양극화 완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적극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공무원들이 복지포인트 일부를 상품권으로 지급받기로 한 것에 대해 22일 내부 통신망을 통해 고마움을 나타냈다. 

은 시장은 "지난해 우리나라가 1인당 GDP 3만달러를 넘었음에도 체감효과가 거의 없는 것은 지역 간 불균형, 대기업-중소기업 간 불균형, 상위 10퍼센트로의 소득 집중 등 양극화 현상이 너무 큰 탓"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완화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결정을 크게 반겼다. 

시는 이미 아동수당, 청년배당, 산후조리비용 등 각종 복지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한 데 이어 공무원들에게 지급하는 복지포인트의 일부도 지역화폐로 지급하면서 지역 경제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성남시 공무원들은 지역 화폐 육성을 위해 시 공무원들에게 지급하는 복지 포인트 중 일부를 지역화폐로 지급받기로 결정했다. 

이에 시는 올해부터 시 공무원 3988명에게 맞춤형 복지포인트 일부를 1인당 30만 원의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상품권 지급 총금액이 11억9000만 원에 달한다. 

성남시의 지역화폐 발행 규모는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부터 도입된 아동수당은 전국에서 성남시만 유일하게 지역화폐인 체크카드 포인트로 지급돼 만 6세 미만 아동을 키우는 가정에 연말까지 넉달 동안 약 130억 원이 지급됐다.  
 
 성남사랑상품권
 성남사랑상품권
ⓒ 성남시

관련사진보기


아동수당 보다 앞서 도입된 청년 배당과 산후조리비 등 복지수당도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고 있다. 

올해 해당 수당의 지급액은 144억 원 규모이고 상품권 일반판매액도 289억 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여 올해 발행 규모는 1000억 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아동수당을 만 6세 미만 양육 가정에 100%, 10만 원씩 지급하는 것으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성남시는 시비 지원을 통해, 작년 보다 1만원 늘린 12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계획이다. 

은 시장은 "공무원들의 적극적 참여는 올해 지역화폐 1000억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성남 경제 활성화와 지역 간 불균형 해소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무원들이 솔선수범 해준다면 함께 가는 미래로의 길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복지 수당의 지역화폐 지급은 실제 지역 상권에도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1일 아동수당이 처음 지급된 이후 연말까지 지급액 130억 원 중 91억 원이 사용된 가운데 이 중 지역마트와 생활협동조합, 식료품점 등에서 사용된 금액이 35억 원(38.03%), 대중음식점에서 사용된 금액이 18억 원(19.33%), 병원 및 약국에서 사용된 금액이 13억 원(14.13%)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