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 시청과 고양시 의회.
 고양 시청과 고양시 의회.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오는 2월부터 '2019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8일까지 두 차레에 걸쳐 신청 접수를 마쳤고, 노노케어 연중 사업단과 일부 시장형 사업단 등은 지난 18일부터 사업을 시작했다. 그 밖의 사업들은 2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142억 원 가량을 투입해 만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참여 가능한 공익활동형에 3731명, 만60세 이상 기초연금 미수급 노인까지 참여 가능한 시장형에 1175명, 올해 새로 신설돼 공익활동형과 참여 대상이 같은 사회서비스형에 240명이 포함돼 전체 참여 인원이 5146명으로 경기도의 시·군 가운데는 최대 규모다.

특히, 올해 추진되는 사회서비스형은 '보육시설 도우미사업'으로 추진된다. 참여 노인이 월 66시간 활동하여 공익활동형(월 30시간, 27만원)의 활동비보다 대폭 상승한 월 71만2800원의 급여를 받고 오는 2월부터 고양시내 어린이집에서 보육 보조 업무를 맡게 할 예정이다.

또한, 최대 시급 1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 시장형(서비스제공형) 학교 관련사업은 지난해보다 약 28% 늘어난 357명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참여 노인의 소득향상 및 사회참여 확대와 더불어 공익 가치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