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는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해 장애인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1월 28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이폰용 앱은 추가 개발을 거쳐 2월부터 서비스할 계획이다.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는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해 장애인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1월 28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이폰용 앱은 추가 개발을 거쳐 2월부터 서비스할 계획이다.
ⓒ 인천교통공사

관련사진보기

 
"스마트폰 앱으로 장애인 콜택시를 부르세요."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28일부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교통약자이동지원 차량(장애인 콜택시)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중호)는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해 장애인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28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 앱(App)은 이용자가 콜센터에 전화하지 않고 직접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해 접수를 할 수 있는 방식이다. 통화가 힘든 시간에 통화 대기시간을 줄이고 전화요금을 절감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앱을 통해 콜 접수는 물론 현재 대기중인 접수자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본인의 최근 이용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최근 이용내역을 선택해 버튼 하나로 다시 접수할 수도 있다.

접수가능 시간은 전화 접수와 동일한 요청시간 2시간 전부터 30분 전까지이며,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인천장애인콜택시' 앱을 내려받아 한 차례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면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용 앱은 추가 개발을 거쳐 2월부터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 앱은 인천교통공사 자체 인력과 업체의 협조로 비용 지출없이 개발해 예산을 절감하고, 교통 약자의 교통 이용 환경을 개선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은 지금처럼 콜센터(☎ 1577-0320, 032-430-7000)로 전화를 하면 된다.

서재희 인천시 택시화물과장은 "인천 장애인 콜택시는 이밖에도 지난해 하반기에 ARS 전화시스템을 개선해, 전화이용 고객에게 자동으로 전체 대기자수와 자신의 대기순번을 안내해주는 서비스를 시행했다"면서 "앞으로도 장애인 단체와 정기적인 협의를 통해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