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농보령농민회(회장 이정학)는 15일 오후 2시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 앞에서 '대천농협 임원선거 규탄 보령농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농보령농민회(회장 이정학)는 15일 오후 2시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 앞에서 "대천농협 임원선거 규탄 보령농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전농보령농민회(회장 이정학)는 15일 오후 2시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 앞에서 '대천농협 임원선거 규탄 보령농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농보령농민회(회장 이정학)는 15일 오후 2시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 앞에서 "대천농협 임원선거 규탄 보령농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충남 보령에 있는 대천농협 임원선거(상임이사,비상임이사) 과정에 거액의 돈이 오갔다는 의혹과 관련 전농 보령농민회가 대천농협 임원 총사퇴와 비상기구 설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 수사 의뢰를 통한 진상 규명도 요구했다.

전농보령농민회(회장 이정학)는 15일 오후 2시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 앞에서 '대천농협 임원선거 규탄 보령농민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회원들은 "대천농협 임원선거(상임이사, 비상임사) 선거 과정에서 드러난 선거부정에 참담함과 배신감을 억누를 길이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농민을 위한 농협이 아닌 임직원만을 위한 농협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50당 30락(유권자 당 50만 원을 주면 당선하고 30만 원을 쓰면 낙선)이라는 흉흉한 소문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분노가 치밀고 치를 떨 수밖에 없다"고 격한 심경을 토로했다.

대천농협은 지난 달 31일 조합 정기총회에서 선거권자인 대의원(약 140명) 투표를 통해 상임이사 1명, 비상임 이사 7명을 선출했다. 하지만 선거 직후 비상임 이사에 출마했다 낙선한 A씨가 해당 농협 선거관리위원회(11명)에 "나를 비롯해 모든 출마 후보가 100여 명의 대의원에게 1인당 30만원-35만씩 현금을 살포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대천농협선거관리위원회는 A씨가 제기한 민원을 철회하자 파문을 우려 사안을 덮기로 했다. 이와는 별로로 선거 운동과 투표현장에서도 특정 후보를 찍지 말라는 노골적인 배제 운동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된 상태다.

농민회원들은 "특히 돈 선거 실상을 폭로했는데도 대천농협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를 덮어버린 것은 자정능력조차 상실한 민낯"이라고 비난했다. 
 
 보령농민회 이정학 회장(왼쪽)이 기자회견 후 정락선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장(오른쪽)을 면담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보령농민회 이정학 회장(왼쪽)이 기자회견 후 정락선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장(오른쪽)을 면담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대천 농협에 대해 "사건 은폐를 중단하고 농협다운 협동조합으로 나아가길 바란다"며 ▲ 대천농협 임원 총사퇴 ▲ 대천농협 조합장 공개 사과 ▲ 비상대책위 구성 ▲ 재선거 실시를 각각 요구했다.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에 대해서도 "지도감독 의무를 방기했다"며 ▲ 임원 총사퇴에 따른 비상기구 설치 ▲ 부정선거 방지책 마련 ▲ 수사의뢰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대천 농협 앞에서 무기한 규탄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보령농민회 집행부는 기자회견 후 정락선 농협중앙회 보령시지부장을 면담하고 요구사항을 공식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농민회의 한 간부는 "마을 주민들이 대천농협 돈 선거 의혹을 접하고 '너무 썩었다'면서 '우리 마을 대의원부터 싹 바꿔달라'고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대해 정락선 농협중앙회보령시지부장은 "농협충남지역본부와 농협중앙회 등과 논의해 개선점을 찾는 등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관련 기사] 
"지역농협 임원 선거에 현금 살포.. 황당할 정도로 당당해"
[단독] "농협 비상임 이사 선거 때 수천만 원 뿌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