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오후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한화대전사업장 사고와 관련한 합동안전점검 실시 및 시민안전대책 강화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오후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한화대전사업장 사고와 관련한 합동안전점검 실시 및 시민안전대책 강화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주)한화대전사업장 폭발 사고를 계기로 재난 및 사고를 대비한 시민안전대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한화대전사업장 사고 관련한 대책과 함께 시민안전대책 강화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한화사업장에 대해서는 방위사업청, 대전노동청, 한화사업장 근로자, 대전시 소방본부, 대전시 추천 민간전문가(화약, 탄약, 폭발) 등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안전진단을 실시키로 했다.

특히, 이번 합동점검반에 참여하는 기관은 상호 점검내용을 공유하고, '작업중지명령'을 '해제'할 경우, 상호합의를 의무적으로 거치도록 했다. 또한 이들은 연 1회에서 연 2회 이상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점검결과 심각한 위험요인이 발생하면 '작업중지명령'을 내리도록 했으며, 안전진단범위 확대를 위한 관련법 개정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러한 합동점검실시는 지난 4일 이번 한화사업장 폭발 사고로 희생된 유가족들과의 합의를 통해 이뤄진 내용들이다.

허 시장은 "앞으로 우리 지역에서 이러한 안전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뿐만 아니라 한화 사고 희생자 유족들과도 충분한 협의를 통해 모든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대전시가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각종 재난과 사고와 관련, 시민안전대책을 위해 ▲재난·사고 대응체계 강화 ▲시민안전실 재난안전 컨트롤타워 기능 제고 ▲시민안전·안심사회 기반 조성 등을 역점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재난·사고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유형별 대응매뉴얼을 정비하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능형 예·경보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고, 안전관리위원회 참여기관 대표성도 제고하는 등 안전 거버넌스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전시는 시민안전·안심사회 기반 조성을 위해 대전시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민안전보험'을 도입한다. 이 보험은 대전시가 조례제정을 거쳐 3억-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올 하반기에 보험에 가입하면, 각종 재난 또는 사고로 사망·상해·부상을 당한 모든 시민에게 최대 1천만원에서 2천만원까지 보장해 주는 제도다.

이 밖에도 대전시는 시민의 안전대응역량 제고와 안전의식 함양을 위한 '안전체험관'을 동구 하소동 일원에 약 316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건립하고, 매월 4일을 '안전점검의 날'로 운영하는 등 안전문화 확산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선 지난 달 22일 대전소방본부는 사고가 발생한 한화대전사업장에 대해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 80여건의 불량을 적발해 벌금·과태료 부과와 시설물 보완 요구 등의 조치를 했다. 특히, 이날 점검에서는 위험물 저장소끼리의 이격거리가 1m이상이어야 하는 규정을 지키지 않은 중대한 위험요인이 발견되어 벌금부과를 위해 검찰로 송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