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방경찰청(청장 황운하)이 국내최대 성매매 광고사이트 '밤◯◯◯'의 운영총책 A씨(35세) 등 36명을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광고) '등 혐의로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운영총책 A씨(35세) 등 핵심운영진 5명과 오피·안마·풀싸롱 등 테마‧지역별 게시판 관리자(일명 '방장') 21명, 대포통장 모집책, 현금인출책, 자금 전달책 10명 등 총 36명을 검거했으며, 이중 운영총책 A씨(35세)와 부운영자 B씨(41세)를 구속했다.

A씨 등은 2613개 성매매업소로부터 매월 30-70만원을 광고비로 받고, 사이트에 접속한 70만 명의 회원들이 지역별·성매매 행태별 카테고리를 선택해 성매매업소에 방문할 수 있도록 광고를 제공하고, 3년 간 광고비로 210억 원(추산)의 불법수익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밤◯◯◯ 사이트 폐쇄를 위해, 필리핀에 체류 중인 서버 및 자금관리 담당인 C씨(46세,인터폴 수배)에 대해 필리핀경찰, 일본(서버 소재)경찰과 국제공조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

대전경찰청은 지난 해 9월 인터넷 모니터링 중 해당사이트를 발견하고 내사 착수하던 중 여성단체의 고발장을 추가 접수하여 8개월간 고강도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사이트에 게시된 성매매업소의 광고 글과 21만3898개에 달하는 성매매 후기, 성매매 업소 입금계좌, 서울, 경기, 인천지역 현금인출 CCTV 등 방대한 수사자료를 치밀하게 분석하고 추적했다.

이후 지난 해 11월 현금인출책 검거를 시작으로 금년 5월까지 사이트 게시판 방장, 현금인출 및 자금총책 등 36명을 검거했고, 특히 지난 5월 8일 운영총책 A씨의 서울 소재 은신처를 급습, 검거하여 현금 3571만원, 휴대전화 4대, PC 3대, 노트북 1대 등을 압수하고 구속했다.

대전경찰청은 이번 운영총책 등 검거를 계기로, 수사․생활안전 기능 합동으로 '밤◯◯◯' 특별수사단(단장 대전경찰청 제1부장)을 편성해 성매매 후기 글을 게시한 성매수자와 광고를 한 성매매업주를 수사하고,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자금 추적을 실시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청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