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영화 '어벤저스'의 악당 캐릭터 '타노스'와 문재인 대통령을 합성한 사진이 인쇄된 삐라(전단) 수백장이 서울 도심 건물에서 발견됐다.

23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건물 비상계단에 전단 500여장이 뿌려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 확인 결과 전단 앞면에는 문 대통령과 타노스를 합성한 사진과 함께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함께 갈 준비가 되셨습니꽈?'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삐라 뒷면에는 '남조선 개돼지 인민들에게 보내는 삐-라'라는 제목으로 삼권분립 붕괴가 얼마 남지 않았고 종전선언을 통해 주한미군을 몰아내자는 내용이 담겼다.

뒷면 글 마지막에는 '구국의 강철대오 전·대·협'이라는 문구와 '25일 19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있을 촛불혁명에 동참해 달라'는 글이 적혀있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약칭인 '전대협'은 이미 해체된 단체다.

그러나 올해 들어 '전대협'이라는 이름을 내건 단체가 등장해 정부를 비판하는 대자보를 전국 대학에 붙여 경찰이 내사에 들어간 상황이다.

경찰은 전단이 뿌려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