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가족나들이에서 구성원 모두를 만족시키기는 쉽지 않다. 대부분 가족나들이를 아이들 중심으로 계획하다 보니 어른들은 나들이가 즐겁지 않다. 세대를 뛰어넘어 가족 구성원 모두 만족할 만한 나들이 장소는 없는 것일까?
 
2019 흔사단교육운동본부 신바람봄소풍 가족 나들이에 적격인 애니메이션 박물관
▲ 2019 흔사단교육운동본부 신바람봄소풍 가족 나들이에 적격인 애니메이션 박물관
ⓒ 흥사단교육운동본부

관련사진보기

  
흥사단 교육운동본부는 지난 25일 춘천으로 '신바람 봄소풍'을 다녀왔다. 흥사단 교육운동본부 봄가을 나들이는 재미만 찾거나 의미만 추구하지 않는다. 회원의 층위가 다양하기 때문에 한곳에 초점을 맞추면 다양한 사람들의 참여가 쉽지 않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흥사단교육운동본부는 구성원 모두가 만족할 최대 접점을 찾아 기획을 하고 있다.

흥사단교육운동본부 나들이는 몇 가지 원칙이 있다. 가능하면 흥사단 정신에 맞는 역사와 정신이 포함된 장소를 한 곳 이상 방문한다. 전국에 자리한 흥사단 지부와 네트워크가 가능한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다문화 가정, 학교 밖 청소년 등 다양한 층위가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그저 보고 듣는 것이 아닌 직접 체험해보는 체험 프로그램을 한 가지 정도 포함한다. 위의 까다로운 조건을 만족시키려면 상당한 고민과 기획력을 필요로 할 것이다.

지난해 거창 민간인 학살지를 돌아보고 사과 따기, 쿠키 만들기 체험을 한 데 이어, 2019년 봄소풍은 춘천으로 기획되었다. 의암 류인석 유적지를 시작으로 김유정 문학관, 마지막은 국내 유일의 애니메이션 박물관 견학과 체험 놀이 후 춘천 닭갈비와 막국수로 저녁을 먹고 돌아오는 프로그램이었다.

춘천 일정 전체를 이끌어 줄 이는 춘천에 거주하는 흥사단교육운동본부의 김두석 대표였다. 춘천에 도착하자 김두석 대표가 대한13도의군 총재 의암 류인석기념관 관장과 학예사와 함께 우리 일행을 기다리고 있었다.

의병이란 '외세의 침략으로 나라가 위기에 빠졌을 때, 자발적으로 일어나 항거한 일반 백성들로 조직된 군대'다. 의병은 경술국치 전까지 일제에 항거했으며, 이후 독립군으로 전환,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국광복군으로 이어졌다.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 창설의 기틀이 되었다고 한다.
 
의열사 앞에서 의암 류인석 사당
▲ 의열사 앞에서 의암 류인석 사당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대한13도의군 총재 의암 류인석은 1842년 1월 27일(음) 강원도 춘천시 남면 가정리 우계에서 출생해 화서 이항로 문하에서 수학한 유학자다. 의암은 35세 때 동문 수학자인 김평묵, 홍재구와 함께 '한일수교반대운동'을 펼친다. 1895년 영월에서 호좌의병대장에 오른 류인석은 전국 각지에 의병봉기를 촉구한다.

이후 제천, 단양, 청풍을 거쳐 충주성을 점령했으나 관군과 일본군의 협공으로 충주와 제천에서 패퇴해 망명길에 오른다. 1908년 연해주 블라디보스크로 망명해 이듬해인 1910년 연해주 13도의군을 편성하고 도총재에 추대되었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 복장(현 대통령장)에 추서됐고 현재 강원도 춘천시 남면 가정리에 국가보훈처 지정 현충 시설인 의암 류인석 유적지가 설립되어 있다.

의암 류인석 유적지에서는 초중고 단체를 대상으로 '의암 류인석 독립운동교실', 찾아가는 의암 류인석 독립운동교실, 의병리더십 캠프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공직자 청렴교육, 국내의병유적탐방(강원, 경기, 충청) 1박 2일, 국외의병유적탐방(중국, 러시아) 4박 5일, 매년 4월 12일 시민을 대상으로 의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강원도 춘천시 신동면 실레길 25, 금병산 자락에 둘러싸인 김유정문학촌은 봄이면 문학기행을 오는 사람들과 젊은이들로 넘쳐나는 곳이다. 실레이야기마을에는 김유정 소설 제목이 붙여진 <봄. 봄길> <동백꽃길> <산골나그네길> <만부방길> <금따는 콩밭길> 등의 테마 산행 코스가 3시간 내외로 마련되어 있어 소설 속 주인공이 되어 아름다운 산자락 길을 걸어볼 수 있다.
  
 봄봄의 한 장면 점숨이가 되어 키를 재오볼 수 있다.
▲ 봄봄의 한 장면 점숨이가 되어 키를 재오볼 수 있다.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김유정 생가터에는 소설 속 인물을 형상화한 동상이 있어 주인공이 되어 닭싸움도 시키고 점순이가 되어 키재기를 해 볼 수도 있다. 주변에는 쉼터, 먹거리터, 산책로, 야외공연장 등도 있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청량리에서 김유정 역까지 운행되는 열차를 이용한다면 색다른 여행의 맛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김유정문학촌에서는 청소년문학제내 백일장 등 다양한 문학행사가 펼쳐진다.
 
애니메이션 박물관 어른과 아이들 모두 즐거운 장소
▲ 애니메이션 박물관 어른과 아이들 모두 즐거운 장소
ⓒ 이명옥

관련사진보기

 
춘천시 서면 박사로 854에 위치한 애니메이션 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은 국내 유일의 애니메이션 박물관으로 가족이 함께 둘러보기 좋은 장소다. 만화영화의 태동기부터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어른들에겐 추억 소환 장소로, 아이들에겐 상상력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장소로 적격이기 때문이다.

그저 둘러보는 것이 아니라, 둘리 등 만화의 주인공이 되어 보거나 '달려라 하니'의 하니와 홍두깨 선생이 되어 더빙을 해 볼 수 있는 등 체험실도 여러 곳 마련되어 있다. 아이들은 하니가 되고 엄마나 아빠는 홍두깨 선생이 되어 더빙을 한 후 자신의 목소리가 더빙된 목소리를 들으며 장면을 보면 재미가 남다르고 소중한 추억이 될 것이다.

춘천 곳곳에는 다른 곳애서는 쉽게 보기 힘든 흰민들레, 할미꽃, 엉겅퀴, 싸리나무꽃 등을 볼 수 있다. 애기똥풀, 망초꽃 등 풀꽃도 지천으로 피어 눈길이 머물게 만든다. 아름답고 싱그러운 자연 풍광, 의미와 재미, 체험까지 할 수 있는 장소로 가족나들이를 가고 싶다면 춘천 나들이를 해보면 어떨까?

덧붙이는 글 | 흥사단 교육운동본부는 대학로에 위치하고 있으며 '영화로 보는 민주피아' '영화로 보는 통일' 등 민주시민교육과 '청소년독립여행 프로젝트'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한 교육문화운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혼자 잘살면 무슨 재민교’ 비정규직 없고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는 장애인 노동자입니다. <인생학교> 를 통해 전환기 인생에 희망을. 꽃피우고 싶습니다. 옮긴 책<오프의 마법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