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전남 목포시 공무원이 최근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됐다가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나는 등 4년 전 석현동에서 대양동으로 이전한 도축장 신축사업을 둘러싼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

목포시 공무원 A씨는 뇌물수수 혐의로 지난 5월 28일 검찰에 긴급 구속됐다가 3일 만에 구속적부심으로 석방됐다.

도축장 이전 신축 관련 불법행위를 수사해 온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직무와 관련해 업체로부터 정기적으로 금품수수를 한 혐의로 목포시 공무원 A씨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긴급 구속했다.

이는 목포시가 이전보상비 41억 원을 이전에 석현동에서 도축장을 운영하던 B축산에 지급하면서 부터다. 이 도축장은 석현동 일대가 주거지역으로 변경되고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악취발생 등 주민민원이 발생하자 대양산단 인근으로 이전하게 된다.

이 도축장은 지난 2015년 9월 이전했지만 신축공사 과정에서 건축주와 공무원, 시의원 등이 연루된 불법행위가 경찰수사에서 드러났다.

이미 전직 목포시의원 2명이 사법처리 됐으며 여기에 목포시 공무원까지 불법행위에 연루돼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난 A씨는 오는 12일까지 연차휴가를 냈다가 다시 병가를 낸 상태다.

그러나 목포시청 안팎에서는 윗선도 불법행위에 연루됐다는 소문이 퍼져 있다. 특히 몇몇 기자들도 금품을 받았다는 소문도 일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63년생, 목포고, 홍익대,국립목포대 일반대학원 중국언어와 문화학과에서 <북중 문화교류 연구> 로 석사, 동 학과 박사과정 수료. 1990년 1월부터 전남 목포에서 신문기자로 일하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