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저 분 검사입니까? 깡패입니까?"

정용기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 정책위의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힐난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윤석열 후보자가 지난 2016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던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수사팀장으로 합류했을 때의 영상을 스크린에 띄워보였다. 윤석열 당시 수사팀장은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입니까?"라고 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윤석열 후보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그를 꼬집은 것.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을 맹비난했다. 동시에 인사청문회에서 '철저 검증'을 예고하며 국회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복귀 여부나 시점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정책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과 엉터리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를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이라며 "이 정권에 불만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이라고 이번 인사를 규정했다.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도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우리는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바뀌길 기다릴 여유가 없다"라며 "이제 전략을 다변화‧다각화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문제점을 콕 집어서 집중적으로 파고 들어가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국회 등원을 거부하던 지금까지의 전략을 바꾸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그 첫 과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며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청문회 통해 저지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문회에 임하겠다는 건 국회 복귀가 전제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그(윤석열 청문회) 이야기는 미처 못 나눴다"라면서 "아직 인사 청문 요청안도 안 왔다.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은 이 정부가 적폐수사‧정치보복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철저히 청문회에서 그 부분을 검증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인사청문회를 위한 국회 복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다만 "조금 더 열린 자세로 (협상에) 임하겠다"라며 여지를 남겼다.

댓글4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