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회담을 공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갈무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회담을 공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갈무리.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시 주석과 아주 좋은 전화 통화를 했다"며 "우리는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확대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회담에 앞서 양국 실무진이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별도의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통화했다"라며 "두 정상은 공정하고 호혜적인 경제 관계를 통해 미국 농민과 노동자, 기업을 위해 운동장을 평평하게(leveling) 만드는 것의 중요성을 논의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중국과의 무역의 구조적 장벽에 대한 실행 가능하고 검증할 수 있는 개혁에 관한 것도 포함된다"라며 "또한 두 정상이 역내 안보 현안도 논의했다"라고 설명했다.

중국중앙방송(CCTV)도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G20 정상회의 기간에 만나 양국 관계의 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현안에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은 미국이 중국 기업을 공평하게 대하기를 희망하고, 양국의 무역 협상 대표단이 갈등을 해결하고 소통을 유지하는 데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시진핑은 북한, 트럼프는 한국 방문 예정

앞서 미국은 두 정상이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이라고 수차례 밝혔으나, 중국이 이를 확인하지 않으면서 정상회담 개최가 불투명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 나타나지 않으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양국이 이날 동시에 정상회담 개최를 발표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2018년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의 회동 이후 6개월여 만에 다시 만나게 된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난항에 빠진 양국의 무역 갈등이 최대 이슈로 논의될 전망이다. 최근 실무 대표단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를 예고했고, 중국도 보복 관세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두 정상이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무역 협상이 얼마나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가 주목받고 있다.  다만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전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G20 정상회의는 무역 협상 합의문을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극적 타결의 가능성을 낮췄다.

또한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에 앞서 20~21일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하고,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도 예정되어 있어 한반도 비핵화 관련 논의도 비중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