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별도의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불복해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청했지만, 한국 정부가 답변 기한인 지난 18일까지 응하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G20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타진해 왔지만,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요청에 답변을 보류하고 중재위원회 설치와 관련한 대응을 지켜봤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한국 측이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에 나서지 않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과 성과 있는 회담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논의하기 위해 제3국 위원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했으나, 한국은 정부가 사법부 판결에 개입할 수 없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아베, 문 대통령과 인사하거나 서서 대화 정도에 그칠 듯"

이 신문은 "G20 정상회의에 참여하는 국가와 국제기구가 37곳에 달해 아베 총리가 모든 양자회담에 응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어렵다"라며 "우선순위를 정해 미국, 중국, 러시아 등 14~15개국 정상과 별도의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의장국 대표로서 한국을 의도적으로 무시하지는 않겠지만, 다른 정상회담과 선을 긋기 위해 문 대통령과 인사를 하거나 서서 대화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중재위원회 설치 답변 기한은 지났지만 일본은 당분간 한국 측에 계속 요청한다는 방침"이라며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 의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리려는 목적도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한국이 중재위원회 설치에 끝내 응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한다는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