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19일 오전?11시 울산시청?앞에서 '7.3?비정규직?철폐?전국노동자대회?및?7.5?울산?비정규철폐?총파업' 투쟁선포 기자회견 열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19일 오전?11시 울산시청?앞에서 "7.3?비정규직?철폐?전국노동자대회?및?7.5?울산?비정규철폐?총파업" 투쟁선포 기자회견 열고 있다
ⓒ 민주노총 울산본부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19일 성명을 내고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의 구속영장 철회를 요구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19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앞에서 '7.3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및 7.5 울산 비정규철폐 총파업' 투쟁 선포기자회견 열었다. 이어 성명을 내고 "민주노총에 대한 공안탄압을 중단하라"고 아울러 촉구했다. 

울산 민주노총은 "이미 민주노총 간부 3명을 구속하고 그것도 모자라 지난 7일 경찰에 자진 출두한 김명환 위원장에게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 존중을 실현하겠다던 문재인 정부는 기어이 친재벌 반노동의 본색을 제대로 드러내며 민주노총에 대한 공안탄압을 시작했다"며 "7월 가장 뜨거운 투쟁을 준비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손발을 한번 묶어보겠다는 정치적 심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재벌 곳간은 900조 원으로 차고 넘치는데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때문에 경제가 위기라 떠들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목숨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재벌의 청부로 만들어진 법들이 줄지어 국회 통과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손잡고 노동자 죽이기를 시작하려는 문재인 정부에게 경고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이날 비정규철폐 총파업 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와 노동 존중 시대를 선포하며 국정운영을 시작했던 문재인 정부 집권 3년 차에도 1천만 비정규노동자들의 처지는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차별을 철폐하고 모든 노동자 기본권을 보장한다던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노동자들의 손을 뿌리치고 등을 돌리고 있다"며 "대통령 공약이 휴지통에 버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7월 3일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에 비정규직 노동자와 정규직 노동자들을 대거 조직해서 상경 투쟁을 전개하고 7월 5일 이곳 울산에서 특수고용노동자들의 투쟁,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 등 비정규철폐 파업투쟁의 기운을 높여 비정규직철폐 울산 총파업투쟁을 개최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