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오후 대구시당을 찾아 당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오후 대구시당을 찾아 당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은 이미 촛불혁명을 통해 사망선고를 받은 당"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어느 당과의 통합 없이 독자적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19일 오후 바른미래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권의 실정 때문에 지지세가 올라가고 있지만 앞으로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내년 총선은 정치구조 개편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앞으로 정치구도가 양당제의 극한 정치에서 다당제 연합정치로 갈 것"이라며 "그 한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 들어가지 않고 장외정치를 이어가는 것에 대해 "국회를 배제하는 제1 야당 대표라는 건 상상할 수 없다"면서 "제1 야당 대표로서 잘못된 자세"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다음 총선 주제는 문재인 정부 심판이 될 것"이라며 "그렇다고 국민이 자유한국당 찍겠나? 지금까지 30% 정도까지 올라갔지만 이젠 내려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대표가 지난 3일 경북대 특강 후 손 대표에 대해 '그런 식으로 당을 운영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당 운영방식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데 대해 손 대표는 "호남 출신 의원들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개혁을 존중하지만 당의 합리적 진보세력을 배제하지 마라. 호남 지역 출신들이 많은데 그분들은 특성상 보수 쪽으로 정체성을 일치시킬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영남과 호남 좌우를 아우르는 중도 개혁세력이 함께 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남 출신이기 때문에 진보를 배제할 수 없는 건 유 전 대표가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소중한 자원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의 새로운 획을 그을 분"이라며 "보수를 개혁하겠다고, 새로운 보수를 일으키겠다고 집권여당에서 대통령에게 옳은 길을 제시하다가 핍박받고 나와서 바른미래당을 창당했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이어 "이 분이 (대구)동구을에서 출마를 하든, 당의 부름을 받아 다른 지역에 출마를 하든 이 분이 갖는 정치적 용기는 대한민국 정치의 표상"이라며 "여러분들과 함께 대한민국 정치를 새롭게 개척해가는 전사"라고 강조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