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19일 오후 민홍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의원 지역구(김해 갑) 사무실 앞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앞장서 달라'는 집회를 개최했다. 민홍철 의원은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이다.
 
 현수막 "학생인권조례 제정,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라"
 현수막 "학생인권조례 제정,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라"
ⓒ 추준우

관련사진보기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임기 초부터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준비했다. 이번에는 민주당 의원이 의회에 많이 진출하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낙관하는 분위기였다. 학생인권조례를 시행 중인 4개 지역 교육감도 지지성명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지난 5월 15일 경남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제363회 임시회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를 심사한 뒤 표결에 부쳐 반대 6표, 찬성 3표로 부결되었기 때문이다. (민주당 반대 3표)

이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경남학생인권조례안 부결에 유감'이라는 입장문을 내며 "학생인권과 민주적인 학교문화 조성의 교육적 가치를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6월 5일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은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직권상정 거부를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 또한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발표하면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단체에 비판을 직면했다. 이를 두고 일부는 "내년 국회의원 선거를 의식한 눈치 보기"라고 지적했다. 현재 경남의 여러 단체는 연대해서 서울에 상경하는 등 촉구집회를 이어 가고 있다.
 
민홍철 국회의원(경남도당 위원장) 사무실 아래에서 집회 중 경남 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 부결 및 더불어민주당 도의회 의장의 직권상정 거부에 대한 '인권'을 중시하는 더불어민주당 당론에 맞게 적극 찬성하는 당론을 정하라는 집회
▲ 민홍철 국회의원(경남도당 위원장) 사무실 아래에서 집회 중 경남 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 부결 및 더불어민주당 도의회 의장의 직권상정 거부에 대한 "인권"을 중시하는 더불어민주당 당론에 맞게 적극 찬성하는 당론을 정하라는 집회
ⓒ 추준우

관련사진보기


이날 각 사회단체의 대표는 민홍철 의원이 적극적으로 나서길 촉구했다. 이들은 민홍철 의원의 사무실을 향해 "민주당 강령에 부응하는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앞장서고 당론으로 채택하라"고 외쳤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 이경희 상임대표는 학생인권조례 제정 부결을 비판하며 "민주당이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채택해 달라"고 말했다. 주최 측은 시민들에게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에 앞장서라'라는 제목의 유인물을 배포하기도 했다. 

필자는 민홍철 국회의원 사무실을 알리는 파란 간판을 올려 보았다. 창문 너머 민홍철 국회의원이 집회를 바라보고 있다면 무슨 생각을 할까? 그는 대의를 따를 것인가? 지역 여론을 우선할 것인가?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은 학생인권조례 제정이 보편적 인권을 위한 경남교육의 큰 발자국임을 모를 리 없다. 한 걸음 두 걸음 내려와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촉구를 위해 나서 달라는 민의도 한 번쯤 들어 보면 어떨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남 김해에 살고 있으며, 고등학교 교사입니다. 학생들에게 삶의 지혜와 정의를 가르쳐 주고 싶기에 오늘도 노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