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가 직원들에게 대전시 감사를 방해하는 협박성 발언을 하고, 상습적으로 폭언을 해왔다는 <오마이뉴스>의 보도와 관련, 대전지역 시민단체가 '대표이사 업무배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막말'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조직파괴자 처절하게 응징", "꼴도 보기 싫다"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 직원에게도 '막말']

대전지역 사회복지계 종사자들의 모임인 (가칭)대전복지공감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복지인권운동본부(본부장 이진희)는 19일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의 감사 방해 발언과 폭언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대표이사의 막말, 31%의 과도한 불용액, 그리고 시의회 거짓보고 등으로 문제가 된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대전시의 사전감사가 지난 17일 시작되었고, 24일부터 본 감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미 대전시민들은 대전복지재단의 총체적 부실 운영에 큰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관성 대표이사가 직원들에게 인격모독을 하는 폭언을 하고, 감사를 방해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할 말을 잃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표는 감사를 앞두고 직원들에게 '조직파괴자는 조직에서 철저하게 응징을 해서 근무를 못하게 해야 한다', '조직이탈자 때문에 감사를 받는 것이다', '감사에서 재단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뭐라고 하면 재단을 없애라고 시에 보고하겠다', '재단 해체되면 여러분들 어디로 갈 거냐'는 등의 인격을 모독하고 감사를 방해하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며 "비록 정 대표는 이러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부정하지만, 지금까지 드러나 재단의 총체적 부실, 그리고 과거 정 대표의 발언에 비추어 볼 때 사실임에 무게가 실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우리는 지난 세 번의 성명을 통해 대전복지재단의 문제가 돌출적인 일탈이 아닌 재단의 구조적 문제임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며 "더불어 31%의 사업비 불용액에도 불구하고 새해 예산을 증액시켜준 대전시의회와 구조적 문제를 방관한 대전광역시 역시 책임을 피할 수 없으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따라서 이번 감사가 대전복지재단의 총체적 문제에 대한 대책이 되기 위해서는 감사방해 가능성이 있는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를 업무를 반드시 배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감사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직장을 잃어버릴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대표가 있는데 어떤 직원이 진정성 있게 감사에 응할 수 있겠는가"라며 "대전시는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위해 정관성 대표이사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한편, 정관성 대표는 감사방해 발언 외에도 "가만두지 않겠다", "꼴도 보기 싫다. 너 같은 사람하고는 같이 있고 싶지도 않다. 내 말을 안 들으면 앞으로 좋지 않을 것이다"라는 협박성 발언을 하거나, "나는 너랑 있으면 불편하다", "너는 조직파괴범이다"는 등의 인격모독성 발언을 수시로 했다.

또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 알려지자 회의시간에 "미투 운동 때문에 이런 일이 드러나고 있는데, 친근감의 표시로 한 것을 너무 크게 문제 삼지 말고 동료애를 가지고 잘 넘기라"는 부적절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댓글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