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진주·창원이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김해·진주·창원이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안산·김해·진주·창원·포항·청주가 첫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월 19일 강소특구를 지정 의결했고, 전국 6곳 가운데 경남이 3곳이나 포함됐다.

창원은 한국전기연구원과 지능전기기반․기계융합산업, 진주는 경상대와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김해는 인제대와 의생명․의료기기산업 특화분야로 선정됐다.

'강소특구'가 무엇이냐. 이는 "우수한 혁신역량을 갖춘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강하게 연계된 자족형소규모․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을 말한다. "지역 산․학․연 네트워크 효과 극대화와 지속 발전 유도"를 위한 것이다.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 종합평가 결과, 창원강소특구는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은 특화분야(지능전기기반 기계융합산업)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강소특구 육성‧운영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계산업 집적지로서 사업화 여건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진주강소특구는 우리나라 최대의 항공산업 집적지이며, 배후공간으로 경남항공 국가산단이 조성 중으로 특화분야(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육성 여건이 우수하고, 김해강소특구는 인제대학의 역량과 지자체의 추진의지가 높고 사업화를 위한 연구개발(R&D)성과와 준비가 우수한 점 등으로 강소특구 최적지인 것으로 평가됐다.

경남도는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해 2012년과 2015년 2차례 신청서를 제출했고, 과기정통부에서는 9번의 전문가 TFT회의를 통해 거의 확정단계에서 심의를 보류하는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과기정통부는 2017년 12월 연구개발특구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강소특구 지정제도의 도입을 위한 연구개발특구법 시행령을 2018년 5월에 개정했다. 이후 같은 해 7월에는 세부기준을 고시했다.

경남도는 양산(부산대 양산캠퍼스)도 신청했으나 이번에 제외되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의결한 내용으로 행정예고 등을 거쳐 7월 말에 강소특구 지정을 고시할 예정이며, 하반기부터 시범적으로 기술발굴, 네트워크 활동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취득세․재산세 등 지방세 감면을 위한 조례개정을 하반기에 추진할 계획이며, 도 차원의 강소특구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7월 중에는 강소특구 관계자가 참여하는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선포식을 개최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출발하는 강소특구가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되도록 힘을 모을 계획이다.

경남도는 강소특구 지정을 통해 지역혁신 주체인 산․학․연․관이 협력하고 기술창업과 중소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형성해 혁신성장, 지역산업 발전의 기반이 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천성봉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지역 제조업이 기계․조선 등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위기상황이 지속되는 어려운 시기에 강소특구 3개 지역 지정은 지역산업 혁신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스마트 선도산단 지정과 함께 창원경제 부흥을 위한 필수요건인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이 현실화됐다"며 "강소특구 지정으로 전통 기계산업의 중심지였던 창원국가산단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혁신형 산업단지로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성산)은 "경남과 창원의 산업 부흥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기대한다"며 "특히 창원지역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은 기계산업의 혁신을 불러와 제조업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원이 부흥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여영국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 1차관과 만나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필요성을 역설하며 창원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