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참의원 선거가 고시된 가운데 후쿠시마(福島)현 후쿠시마시에서 첫 유세에 나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참의원 선거가 고시된 가운데 후쿠시마(福島)현 후쿠시마시에서 첫 유세에 나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교도통신

관련사진보기


  
"과거 죄악을 치졸한 방법으로 회피해보려는 일본의 파렴치하고 후안무치한 본성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망동이다."

북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가 일본에 날을 세웠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핵심 소재에 수출을 규제한다고 발표하자 '파렴치하다'라고 비판한 것. <통일신보>는 8일 '후안무치한 망동, 친일매국행위의 후과'라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

기사는 일본 정부가 최근 한국을 겨냥해 취한 조치를 '보복'으로 규정했다. <통일신보>는 "지난해 남조선(한국) 대법원이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기업이 손해배상금을 지불하는 것에 대한 판결을 내렸다. (일본은 한국에) 보복하기 위해 이러한(일부 수출 규제 등의) 조처를 했다"라고 분석했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일부터 한국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요한 핵심 3가지 품목의 수출을 규제했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리지스트 등 3개 품목을 포괄수출 허가제도 대상에서 제외하는 조치다.

일본은 그동안 첨단 부품을 수출할 때 수출허가 신청을 면제해왔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국내 반도체 업계는 해당 소재를 수입할 때마다 일본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한국의 보수, 을사오적을 찜쪄먹는 천추에 용납 못 할 매국노들"
   <통일신보>는 한국의 대법원판결을 두고는 "일제 강제징용피해자배상과 관련한 판결은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을 수 없는 일본의 과거 죄악에 대한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려는 남조선민심의 반영"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오히려 제 편에서 큰소리를 치면서 안하무인 격으로 놀아대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통일신보>는 또 한국 사회에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매체는 "남조선에서 일본상품배척운동이 시작되고 각계층 인민들의 반일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일본상품 불매 운동과 대학생 단체의 1인 시위, 독립운동선양 단체 등의 성명 내용 등을 소개했다. 

<통일신보>는 일본 정부의 이번 수출 규제조치 등의 원인을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찾기도 했다.

매체는 "리(이)명박보수 정권시기만 놓고 보아도 력(역)사외곡과 독도강탈야망 등 과거범죄를 부정했다"라며 "과거를 묻지 않는 일본과의 신협력시대와 실용외교를 떠들어대며 친일사대매국행위에 열을 올렸다"라고 지적했다.

박근혜 정부를 두고는 '친일역적행위가 극도에 달한 시기'라고 표현했다. <통일신보>는 "(박근혜 정권)이 인류력(역)사상 그 류(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과거 일본의 성 노예범죄에 대하여 부스레기돈 몇 푼을 받는 대가로 무마시키고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이룩하였다고 떠들었다"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한 조각의 민족적 자존심마저 줴버린 매국노들의 역겨운 추태"라며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이야말로 을사오적을 찜쪄먹는 천추에 용납 못 할 매국노들"이라고 혹평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