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실무 회의 개최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실무 회의 개최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강화와 관련해 한일 무역 당국 대표단이 12일 일본 도쿄에서 첫 실무 회의를 연다. 

일본 NHK는 "강력히 반발하는 한국 측의 요청에 따라 양국 관계자가 도쿄에서 실무 회의를 열기로 했다"라며 "이번 조치가 시작되고 양국이 얼굴을 맞대는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그리고 "이번 회의는 양국 무역관리 담당 과장 등이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된다"라며 "일본 측은 이번 조치가 국내 무역관리의 검토로써 국가 간의 협의 대상이 아니며, 안보 우려 등을 설명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 매체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미국 방문도 보도하며 "한국 정부가 미국에 고위 관료를 급파하며 일본에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외교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NHK는 "일본은 수출 규제 배경으로 불충분한 무역관리 체제를 거론하며 지난 4년간 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의 불법 수출 156건을 적발한 한국 정부의 자료를 내세우고 있다"라며 "반면 한국은 오히려 적절한 무역관리로 거둔 성과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양국의 주장과 인식이 전혀 다르다"라며 "도쿄에서 열릴 실무 협의는 평행선을 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