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주요 후보들과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하는 NBC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주요 후보들과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하는 NBC 뉴스 갈무리.
ⓒ NBC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주요 후보들과의 2020년 대선 가상 대결에서 모두 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NBC뉴스·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각) 발표한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가상 대결에서 51%대 42%로 밀렸다.

또한 지난 대선에서 '진보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50%대 43%, 여성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48%대 43%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트럼프 오차범위 이상 열세... "많은 것 달라질 수 있다"

NBC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여론조사 상위 1~3위 후보들과의 가상 대결에서 오차범위 이상의 열세로 나타났다"라며 "다만 내년 11월 대선까지 470여 일 남아있어 앞으로 많은 것이 달라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WSJ도 "이번 여론조사는 미국 전역에 걸쳐 각 후보의 지지율을 파악하려는 것"이라며 "미국의 대선 방식인 선거인단 제도의 투표 결과와 다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2016년 대선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의 대결에서 전체 득표는 밀렸지만 더 많은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승리한 바 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지난 대선에서도 대부분 여론조사가 자신의 패배를 예상했지만 결과는 달랐다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국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지난 7~10일 실시했으며 오차 범위는 ±3.46%다.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로 45%로 나타났으며, 반대가 52%로 더 높게 나왔다. 주로 공화당원, 농촌, 남성, 고령 유권자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반면에 민주당원, 여성, 아프리카계와 라틴계 유권자는 반대 의견이 높았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