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이 16일 효성(주)의 입찰 담합 등 의혹에 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고 있다.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이 16일 효성(주)의 입찰 담합 등 의혹에 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16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발주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 담합 의혹과 관련 효성(주)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효성(주)은 "경기도가 허위사실에 기한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브리핑한 것은 명예훼손 등에 해당한다"면서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반발했다. 반면 경기도는 "공익제보에 의한 공기관의 정당한 행정에 대해 기업이 공정위 신고를 언급하면서 법적 조치 운운하는 것은 명백한 협박"이라고 발끈했다.

"원전 분야 비리와 입찰 담합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 매우 엄중한 사안"

앞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지난달 25일 브리핑에서 신한울 원전 초고압 차단기 입찰에 참여한 효성(주)이 다른 입찰 참여기업과 담합한 정황을 제보받았다며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을 통해 접수된 제보에 따르면, 이 업체는 신한울 원전 장비 납품 입찰 담합뿐 아니라 월성 및 신고리 등 원자력발전소 건설과정에서도 사전 모의를 통해 순차 입찰이나 들러리 입찰 등의 부당 행위를 한 의혹도 제기됐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원전 분야 비리와 입찰 담합은 소중한 혈세 낭비는 물론 국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보고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6월 2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원전분야 입찰담합 의혹 공정위 신고 및 검찰 고발 추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6월 2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원전분야 입찰담합 의혹 공정위 신고 및 검찰 고발 추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효성(주) 측은 경기도 공익제보로 접수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 업체는 김용 대변인 발표 직후 낸 반박 보도자료에서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보도될 경우 해당 기업의 이미지가 훼손되고 영업활동에 큰 지장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제보자가 법원도 인정한 해고에 앙심을 품고 퍼뜨리는 음해성 주장'이라는 것이다.

효성(주)은 이어 지난달 26일과 27일 경기도 대변인실과 공정소비자과를 잇따라 항의 방문해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이 업체는 지난 4일 경기도에 '보도자료에 대한 입장'이라는 공문 형식의 내용증명을 보냈다.

효성(주)은 내용증명에서 "해고돼 앙심을 품은 전 직원의 일방적 주장만을 근거로 당사와 한국수력원자력㈜에 어떤 사실 확인도 없이 당사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허위사실을 보도해 당사의 명예가 실추됐음은 물론 향후 영업활동에 큰 지장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 업체는 또 "담합 사실이 없다는 점과 제보자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설명했지만, 경기도가 추가적인 사실 확인 없이 공정위 신고를 강행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공정위 신고까지 강행하는 경우 당사로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명백한 협박"이라며 "불쾌함을 넘어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대기업이 공기관을 상대로 협박성 문서를 보내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당초 예정대로 이날 효성(주)을 검찰에 고발한 데 이어, 추후 공정위 신고도 추진할 계획이다. 업체 측의 명예훼손 주장에 관해서도 경기도의 법률 대리인은 "경기도의 의혹 제기는 고의 비방의 목적이 없고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한 것이라 명예훼손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월부터 도 홈페이지에 공익제보 전담 신고 창구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공정경기2580(hotline.gg.go.kr)'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각종 신고는 우편(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1 경기도청 감사관) 또는 팩스(031-8008-2789)로도 가능하고, 031-8008-2580으로 전화하면 제보 관련 상담도 할 수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