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립유공자 후손 45명에게 총 6000만 원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고등학생 30명에게는 100만원, 대학생 15명에게는 각각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24일 오후 2시,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빙그레공익재단과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보훈처 장정교 보상정책국장, (재)빙그레공익재단 정양모 이사장 및 독립유공자 후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장학금 선정은 보훈처가 독립유공자 손자녀(증손 및 고손자녀 포함) 중 어려운 생활여건 속에서 타의 모범이 되는 자를 추천하고, (재)빙그레공익재단은 장학금을 지원한다.

한편, 장학금 지원을 위해 작년 12월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동안 총 135명에게 1억 8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내용을 체결한 바 있다.

보훈처 장정교 보상정책국장은 "올해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장학금 지원의 의미가 더욱 크다"며 "이번 지원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소중한 꿈을 키워가고 이루는 굳건한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