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방대원들이 폭우로 실종된 아들을 찾기위해 오봉댐저수지 위를 수색하고 있다.
 소방대원들이 폭우로 실종된 아들을 찾기위해 오봉댐저수지 위를 수색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난 15일 폭우에 휩쓸려 실종됐던 강원 강릉 펜션 운영 모자 중 어머니만 다음날 오전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이 함께 실종된 아들에 대한 추가 수색을 계속해서 벌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들이 실종된 다음날인 16일 아침 7시 30분쯤 어머니 조아무개씨(61)는 자신이 운영하던 펜션에서 2km 가량 떨어진 계곡 주변에 숨진 채 발견됐다.

하지만 함께 실종된 아들 나아무개씨(37)는 아직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실종된 아들 나씨는 삼척선거관리위원회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삼척선관위 관계자는 16일 전화 통화에서 "우리 직원인 것은 맞다"면서 "현재 직원들도 실종 현장에 나가서 함께 수색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씨는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쯤  강원 강릉시 왕산면 계곡 인근에서 펜션을 운영중인 어머니 조씨(61)와 함께 계곡에 설치된 평상과 비 피해 등을 살피러 나갔다가 실종됐다.
 
 지난 15일 실종된 펜션 운영자 모자(母子) 중 아들을 찾기 위해 소방대원들이 장비를 동원해 계곡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지난 15일 실종된 펜션 운영자 모자(母子) 중 아들을 찾기 위해 소방대원들이 장비를 동원해 계곡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경찰과 소방당국은 16일 오전부터 경찰과 소방대원, 의용소방대 등 인력 260여 명과 인명구조견을 투입해, 실종 장소인 펜션과 하류인 강릉시 상수원인 오봉저수지까지 범위를 넓혀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앞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종 당일인 15일 오후 8시 54분쯤 이들의 실종신고를 받은 뒤 수색작업에 나섰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었다.

태그:#강릉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