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제물주간 사전캠페인 영상 갈무리
 국제물주간 사전캠페인 영상 갈무리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인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이하 국제물주간)'가 9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대구광역시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소속 아시아 10개국 국회의원을 비롯해 세계 각국 정부 및 지자체, 국제기구, 학계 등 물 분야 고위급 인사 총 70여 개국 1만 2천여 명이 참석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물포럼(총재 이정무)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물 분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국제물주간은 대주제인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와 소주제인 '통합 물 관리를 위한 스마트 해결책'을 화두로 삼아 60여 개의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워터리더스라운드테이블'에서는 세계 물 분야 고위급 참석자들이 모여 '워터리더스실행선언 2019'를 채택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물 관리에 대한 실행 의지를 다진다.

또 물 재이용 활성화 방안 등 15개의 주제로 열리는 학술회의 행사인 '팁(TIP) 플랫폼'은 기술, 실행, 정책 및 실행사례 등 3가지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개도국과 선진국이 기술, 정책 및 실행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이다.

이 밖에도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물 문제 해결방안을 심사하여 시상하는 '코리아주니어워터프라이즈 2019', 물 분야 시민단체가 모여 유역 물 관리를 논의하는 '물 문화 시민 공개토론회(포럼)', 물산업 시설 견학 등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한편 대구광역시는 미국 오렌지 카운티(캘리포니아 주), 네덜란드 프리슬란 주, 프랑스 몽펠리에 시 등 10개국 12개 도시 정부와 물산업 분야 공동발전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제5회 세계물도시포럼'을 개최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홍보관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물 관리, 위성을 활용한 수재해 예방 등 통합 물 관리 기술을 선보인다.

9월 4일 오후에는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이 주관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이하 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있는 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 열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