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방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문답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과 북한 비핵화 협상 조율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2019.9.20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문답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과 북한 비핵화 협상 조율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2019.9.2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9일(현지시각) 북미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해 "조만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이 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국무부, 백악관 모두 대화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 확고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북미 협상 재기 시기와 관련해서는 "지난 9월 9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대화로 복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도 수 주 내라고 했다"면서 이달 중으로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또 "뉴욕 채널이 항상 열려 있는 상황"이라며 "필요하다면 소통은 언제든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의 발언을 종합하면 북미 실무급 회담이 이달 안으로 열릴 가능성을 전제로 미국과 협의를 해나갈 예정이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본부장은 북한이 경제제재 해제와 체제 보장을 협상 의제로 내세운 것에 대해선 "최근 제재 해제보다는 소위 안전보장, 체제 보장 쪽으로 방점이 많이 옮겨가 있기 때문에 (미 측과) 여러 가지 얘기를 많이 하고 연구도 많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전을 보장한다는 것은 안전하다고 느끼는 쪽의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최근 북미 협상 재개와 맞물려 한국이 배제되고 있다는 일각의 우려와 관련해서는 "어차피 북한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일차적으로 얘기하겠다는 것이 기존 입장"이라면서 "우리는 그 과정에서 우리 입장이나 견해를 반영하는 것을 미국과 협의해 왔다"고 밝혔다.

북미 협상 재개와 뉴욕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방미한 이 본부장은 비건 특별대표를 비롯한 미 행정부 관계자와 싱크탱크 인사 등을 면담한 뒤 오는 21일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뉴욕에서는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다시 갖고 한·미·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도 조율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