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른 이들과 연대하여 책을 기획하거나, 나만의 책을 위해 원고를 쓰거나, 타인의 책을 읽으며 서평을 남기는 등 글과 관련된 여러 활동을 하며 느끼는 건 글과 책 그 자체의 힘이었다.

지루한 글 대신 클릭 몇 번으로 영상을 통해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작금의 세상에서 활자가 갖는 여전한 힘을 믿게 되었다. 아니, 믿을 수밖에 없다. 세상이 발전하고 기술이 아무리 진보한들, 인간이 생각하는 동물이라는 명제는 변함이 없을테니 말이다.
 
미치지 않고서는 성공 또한 이룰 수 없다고 저자는 말한다. 워라밸을 이야기하는 세상에, 어쩌면 저자 미노와 고스케의 주장은 현 세대에 꼰대같은 이야기로 들릴 지 모른다. 다만, 워라밸을 통한 삶의 질과 성공 두 마리 모두 좇기는 점점 어려워지는 세상이다. 선택은 우리의 몫이다.
▲ 미치지 않고서는 성공 또한 이룰 수 없다고 저자는 말한다. 워라밸을 이야기하는 세상에, 어쩌면 저자 미노와 고스케의 주장은 현 세대에 꼰대같은 이야기로 들릴 지 모른다. 다만, 워라밸을 통한 삶의 질과 성공 두 마리 모두 좇기는 점점 어려워지는 세상이다. 선택은 우리의 몫이다.
ⓒ 21세기북스

관련사진보기

 
책 <미치지 않고서야>는 일본의 천재 편집자인 미노와 고스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일과 내가 추구하는 무언가와의 간극이 큰 사람일수록 이 책의 내용이 유용할 것이다. 그 간극이 거의 없는 사람 역시도 본인의 판단에 확신을 더할 수 있을 것이다.

책 제목 그대로에서 느껴지듯 책의 저자는 본인이 정한 선택 안에서 '미쳐야 한다'고 주장한다. 편집자라는 그의 직업은 그런 그에게 가장 걸맞는 옷이자 동시에 불필요한 허울인 듯 보였다. 한 사람의 이름이 마치 직업으로 대표되는 듯한 힘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편집자의 일은 선악이나 윤리와는 관계가 없다. 자신의 편애와 열광을 억누를 수 없어서 용솟음치고 흘러나온 것이 '작품'에 실려 세상에 가닿는다. 정해진 규칙에 따라 논리적으로 사고하면 계산한 것 말고는 다른 무엇을 만들 수 없다. 무난하게 살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누군가가 만들어놓은 길에서 벗어나라. 혼란 속에 아직 보지 못한 풍경이 있다. 온갖 사고와 갈등 속에 스스로 몸을 내던져라.
- 미치지 않고서야 中

평범한 직장인들이 지향해야 할 '일하는 태도'

책은 시종일관 부딪혀보고 고민하며 계속해서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그 결과에 대해 두려움을 갖지 말라고 이야기 한다. 이리 저리 계산만 하며 저울질 하는 시간 대신, 직접 뛰어들어 경험하고 느끼며 그 결과를 스스로에게 반영하는 것, 결국 변화를 두려워 하지 말고 온 몸으로 체험하라는 것이다.

그 과정에 대해 생각하는 법에서부터 장사하는 법, 개인을 세우는 법과 인간관계를 만드는 법 등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평온한 일상 속 자신만의 '혁명'을 일으키는 방법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우리는 회사의 간판과 배경에 도취되어선 안 된다. 격렬하게 동감한다. 우린 회사를 위한 일이 아닌 나 자신을 위한 일을 해야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그것이 결국 회사를 위한 일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결코 오해해선 안 된다. 회사의 주인은 사장이다. 회사는 단지 나의 역량을 빌리는 것 뿐이다. 일 조금 했다고 어설픈 주인의식을 가졌다가는 훗날 엄슴할 서운함에 오열할지도 모른다고 저자는 조언한다.
 
회사에 다녀서 좋은 점은 위험 없이 게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회사의 돈과 사람, 인프라를 이용하여 대형 프로젝트에 몰입할 수 있다. 가령 실패하더라도 자신의 돈은 한 푼도 들지 않는다. 회사 안에서 실적을 만들고 회사 밖에서 월급의 수 십배나 되는 돈을 버는 스타일은 아직 흔치 않지만 앞으로는 점차 많아지리라 생각한다. 지금부터 이런 새로운 방식을 준비해 두는 편이 좋다. 내 머릿속에 있는 행동 원리를 이 책에 모두 적었다. - 미치지 않고서야 中

저자는 일본에서 가장 트렌디하고 소위 잘나가는 편집자로 불린다. 출판 강국인 일본에서 그가 1년 여간 편집에 참여한 책들의 총 판매가 100만 부를 돌파했다고 하니 분명 남다른 능력을 가진 건 분명해 보인다. 어설픈 워라벨을 권하는 책보다 수십 배 더 유의미할 것이다. 그가 추구하는 바를 통해 지금까지의 나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을 통해 내 앞으로의 커리어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요즘, 이 미노와 고스케가 이룬 성공의 남다른 배경이 궁금하다면, 혹은 그가 가진 편집자로서의 어떤 비법을 알고 싶은 이에게 이 책은 좋은 조언이 되어 줄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 출판사, 그리고 독서모임을 운영합니다. 책을 매개로 한 모든 활동을 지향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책이 싫어질 때 읽는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