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 지연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 지연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국제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가 난항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 '표현의 부자유전' 전시 재개 합의... 소녀상 다시 선보인다)

일본 NHK는 4일 아이치 트리엔날레와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기획전 실행위원회가 전시 방식에 관한 협의를 벌이고 있으나, 일부 사항에서 합의를 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당초 예상했던 오는 8일보다 늦게 전시가 재개될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14일 폐막할 예정이어서 소녀상이 다시 전시되는 기간은 일주일도 안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8월 1일 개막부터 '표현의 부자유전, 그 이후' 기획전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을 전시했다가 우익 세력의 거센 항의와 테러 협박을 받아 결국 사흘 만에 전시 중단을 결정했다.

그러나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원회가 전시 재개를 요구하며 일본 나고야 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이 내건 조건을 받아들이면서 지난달 30일 화해가 성립했다.

양측은 안전을 위해 사전 예약 도입, 경비 강화 및 협력, 전시 상태의 일관성 유지, 관람객 교육 프로그램 실시 등의 조건에 합의하면서 이르면 오는 6일이나 늦어도 8일 전시를 재개하기로 한 바 있다. 

일본 헌법학자 "대책 마련했으니 전시 재개해야"

일본 헌법학자 요코다이도 사토시 게이오대 교수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전시 내용이 아니라 안전 관리의 이유로 중단한 것이기 때문에 대책을 마련했다면 당연히 전시를 재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일본 문화청이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에 지급하기로 했던 국가 보조금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에 대해서도 "공적 보조가 있어야 비로소 세상에 나올 수 있는 표현도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표현을 접할 기회가 사라지면 사회 전체가 누릴 혜택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라며 "보조금을 취소한 문화정의 결정은 잘못이 크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