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 국무부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미국은 창의적 아이디어들을 가져가 북한과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 시각) 성명을 내고 "북한 대표단에서 앞서 나온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라며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creative ideas)을 가져갔으며, 북한 측과 좋은 논의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논의가 이뤄지는 동안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있었던 일들을 되새겼으며, 양쪽 모두의 많은 관심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 보다 집중적인 관여의 중요성을 논의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공동 성명의 4가지 핵심 사안을 진전시킬 많은 새로운 계획을 미리 소개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논의를 마치며 미국은 모든 주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2주 이내에 스톡홀름에서 다시 만나자는 스웨덴 측의 초청을 수락할 것을 제안했고, 미국은 이를 수락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북한은 70년간 걸쳐온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적대의 유산을 단 한 차례의 만남을 통해 극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는 중대한 현안들이며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하다. 미국은 그러한 의지를 갖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미국은 이러한 논의의 장소와 기회를 제공해준 스웨덴 외무부에 깊이 감사한다"라고 맺었다.

앞서 북한 측 실무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이 빈손으로 협상에 나왔다"라며 협상 결렬의 책임이 미국 측에 있다고 비판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북한이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 볼 것을 (미국 측에) 권고했다"라며 연말까지는 협상에 나오지 않겠다고 밝힌 것과 달리, 달리 미국은 스웨덴이 2주 이내에 다시 협상하자는 초청도 수락했다며 협상 의지를 나타냈다.

이날 그리스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북한의 협상 결렬 선언에 앞서 "미국은 일련의 아이디어(a set of ideas)를 가지고 왔다"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것을 진전시키고 이행하려는 좋은 정신과 의지를 갖고 왔기를 희망한다"라며 "이번 만남이 수주 내, 수개월 내 이뤄질 대화들을 위한 경로를 설정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양측은 앞으로 해야 할 많은 일이 남아 있다는 것을 유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