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요즈음 청소년은 페미니즘에 꽤 눈길을 둡니다. 청소년을 만나서 이야기하는 자리에서 곧잘 이와 얽혀 물어보는 말을 듣는데, 어느 자리에서 '페미니즘'을 쉬운 한국말로 고쳐 주면 좋겠다는 물음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 물음을 풀어내 보았고, 글로도 옮겨 봅니다.

Q. 저는 페미니즘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페미니즘 책을 많이 읽어요. 그런데 샘님이 쓰신 책이나 오늘 들려주는 이야기를 들어 보니, 샘님은 '페미니즘'이란 낱말을 한 번도 안 쓰시는데, 무척 페미니즘에 가깝거나 지지하는 느낌이 들어요. '페미니즘'이란 낱말을 대신할 한국말이 있을까요?

물어보신 말씀처럼 저는 '페미니즘'이란 낱말을 안 씁니다. 예전에는 '성평등·여남평등·남녀평등' 같은 한자말을 곧잘 썼으나, 이제는 이 말조차 안 씁니다. 제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조금 더 귀여겨들어 보시면, 또 제가 쓴 책을 더 눈여겨보시면, 제 나름대로 어떤 낱말로 그때그때 달리 풀어내어 쓰는가를 알아챌 수 있어요.

'페미니즘'이란 영어는 나쁜 말이 아니고, 안 써야 할 말도 아닙니다. 그저 열 살 어린이나 여덟 살 어린이나 다섯 살 어린이한테는 어렵거나 너무 낯선 말일 뿐이에요. 열대여섯 살 푸름이쯤 된다면 영어 '페미니즘'이 그럭저럭 익숙할 만하고, 한자말 '성평등'도 썩 어렵지 않게 와닿을 만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더 눈높이를 낮추어서 헤아리고 싶어요. 푸름이 여러분한테 대여섯 살 동생이 있다면 페미니즘이 무엇이라고 이야기를 들려주시겠어요? 이 대목하고 이 눈높이를 먼저 차분히 살펴보아 주셔요.
 
 꽃사랑 : ‘페미니즘’이 영어라서 거북하다는 분은 으레 ‘성평등’이나 ‘남녀평등·여남평등’이나 ‘여성주의’ 같은 한자말로 풀어서 쓴다. 그렇지만 영어라서 거북하면 한국말로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페미니즘이 나아가는 길을 헤아리면 뜻밖에 한결 쉬우면서 무척 곱게 우리 꿈을 나타낼 말을 찾을 만하지 않을까? 가시내도 사내도 곱게 꽃이 되어 살림을 가꾸자는 뜻으로 ‘꽃살림’이나 ‘꽃사랑’ 같은 말을 그려 볼 수 있다.
 꽃사랑 : ‘페미니즘’이 영어라서 거북하다는 분은 으레 ‘성평등’이나 ‘남녀평등·여남평등’이나 ‘여성주의’ 같은 한자말로 풀어서 쓴다. 그렇지만 영어라서 거북하면 한국말로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페미니즘이 나아가는 길을 헤아리면 뜻밖에 한결 쉬우면서 무척 곱게 우리 꿈을 나타낼 말을 찾을 만하지 않을까? 가시내도 사내도 곱게 꽃이 되어 살림을 가꾸자는 뜻으로 ‘꽃살림’이나 ‘꽃사랑’ 같은 말을 그려 볼 수 있다.
ⓒ 최종규/숲노래

관련사진보기

 
함께 일하기·함께 애쓰기·같이 놀기·같이 힘내기
서로 손잡기·곱게 하나되기·즐겁게 하나되기
어깨동무·마음동무·사랑동무
살림·참살림·꽃살림
같이 짓는 살림·같이 짓는 삶
다같이 가꾸는 삶·다함께 가꾸는 살림
서로 아끼는 하루·서로서로 돌보는 길
서로사랑·참사랑·참다운 사랑·사랑·꽃사랑

굳이 한 가지 낱말을 써야 할 까닭이 없다고 생각해요. '페미니즘·성평등'을 놓고서 이런 온갖 말씨로 나타내곤 합니다. 이밖에도 그때그때 또 다른 말씨로 엮어서 이야기하곤 합니다. 이를테면 "슬기로운 살림"이나 "상냥한 손길"이나 "따사로운 마음" 같은 말씨로도 '페미니즘·성평등'을 담아낼 수 있어요.

다만 어느 때나 자리에서는 꼭 한 낱말로 갈무리해서 이야기해야겠지요. 이때에는 '어깨동무·어깨살림'이나 '참살림·참사랑' 같은 낱말을 쓰곤 합니다.
 
[숲노래 사전]

어깨동무 : 1. 어느 한 곳(집·마을·고을·나라·누리)에 모여서 살아가는 일 2. 살아가도록 갖추거나 두거나 모은 것(흔히 돈·먹을거리·옷 들을 가리킨다) 3. 어느 한 곳에서 살면서 다루거나 부리거나 쓰는 여러 가지 (세간) 4. 어느 한 곳(집·마을·고을·나라·누리)을 알맞게 이루거나 꾸리거나 가꾸거나 다스리려고 돈·연장·물건을 돌보거나 살피는 일

살림 : 1. 서로 어깨에 팔을 올리거나 끼면서 나란히 있거나 서거나 걷거나 노는 일·몸짓 (때로는 '이인삼각'을 나타낸다) 2. 서로 어깨에 팔을 올리면서 끼고 나란히 서거나 걷듯이, 늘·자주 가까이 있거나 붙어서 지내거나 어울리는 사이. 나이·키·마음·뜻이 비슷하거나 같아서 즐겁거나 부드럽게 어울리는 사이 3. 서로 어깨에 팔을 올리면서 끼고 나란히 서거나 걷듯이, 마음으로 아끼고 살피면서 어떤 일을 함께 하거나 돕는 사이. 마음·뜻·일·길이 비슷하거나 같다고 여겨서 돕거나 돌보거나 아끼거나 어울리는 사이. (평화·평등·연대·공조·협력·협동 들을 나타낸다.

사랑하다(사랑) : 1. 어떤 사람·넋·숨결·마음을 무척 곱고 크며 깊고 넓고 따스하게 여기다 2. 어떤 것을 무척 곱고 크며 깊고 넓고 따스하게 여기거나 다루면서 즐기다 3. 서로 무척 곱고 크며 깊고 넓고 따스하게 마음을 쓰면서 지내다 4. 다른 사람을 돕거나 따뜻하게 마주하다 5. 고우면서 마음에 드는 사람·아기·짐승·숨결을 일컫는 말

따로 영어나 한자말로 어떤 이름을 따서 쓸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무엇을 가리키는 영어나 한자말을 가만히 보면 매우 수수한 영어나 한자예요. 대단하거나 놀라운 영어나 한자를 안 씁니다.

어떤 이름을 한국말로 새롭게 나타내려 할 적에도 이와 같아요. 우리가 여느 자리에서 자주 쓰는 가장 수수하고 쉬운 말을 엮어서 나타내면 됩니다. 그래서 '평등, 성평등, 페미니즘, 남녀평등, 평화'를 모두 '사랑' 한 마디나 '살림' 한 마디로도 나타낼 수 있어요. 다만 이 수수하고 쉬운 말로 살짝 아쉽구나 싶으면 앞뒤로 이모저모 붙이면서 새삼스레 엮을 만해요.
 
 꽃에 그다지 빗대고 싶지 않다면 ‘참·참되다·참되다·참하다’를 생각할 만하다. 페미니즘이란, 가시내랑 사내가 참다이 살림을 사랑하는 슬기로운 사이가 되기를 바라는 뜻을 나타내지 싶다. 그러니 이 결 그대로 ‘참사랑’이나 ‘참살림’ 같은 말로 담아내어도 좋다. ‘웰빙 = 참살림’이 될 수도 있는데, ‘페미니즘 = 참살림’이 될 수도 있다.
 꽃에 그다지 빗대고 싶지 않다면 ‘참·참되다·참되다·참하다’를 생각할 만하다. 페미니즘이란, 가시내랑 사내가 참다이 살림을 사랑하는 슬기로운 사이가 되기를 바라는 뜻을 나타내지 싶다. 그러니 이 결 그대로 ‘참사랑’이나 ‘참살림’ 같은 말로 담아내어도 좋다. ‘웰빙 = 참살림’이 될 수도 있는데, ‘페미니즘 = 참살림’이 될 수도 있다.
ⓒ 최종규/숲노래

관련사진보기

 
[숲노래 사전]

어깨살림 : 어깨를 겯는·어깨동무를 하는 살림. 서로 어깨에 팔을 올리면서 끼고 나란히 서거나 걷듯이, 마음으로 아끼고 살피면서 함께 하거나 돕는 살림. 마음·뜻·일·길이 비슷하거나 같다고 여겨서 돕거나 돌보거나 아끼거나 어울리는 살림.
어깨사랑 : 어깨를 겯는·어깨동무를 하는 사랑. 서로 어깨에 팔을 올리면서 끼고 나란히 서거나 걷듯이, 마음으로 아끼고 살피면서 함께 하거나 돕는 사랑. 마음·뜻·일·길이 비슷하거나 같다고 여겨서 돕거나 돌보거나 아끼거나 어울리는 사랑.
참살림 : 참다운 살림. 참된 살림. 참답게 가꾸거나 짓거나 꾸리는 살림
참사랑 : 참다운 사랑. 참된 사랑. 삶과 살림을 참답게 가꾸거나 짓거나 꾸리는 사랑
꽃살림 : 꽃 같은 살림. 꽃다운 살림. 꽃처럼 곱거나 눈부시게 가꾸거나 나누는 살림. 늘 아름답고 빛나면서 즐겁게 누리거나 가꾸는 살림.
꽃사랑 : 꽃 같은 사랑. 꽃다운 사랑. 꽃처럼 곱거나 눈부시게 가꾸거나 나누는 살림. 늘 아름답고 빛나면서 즐겁게 누리거나 가꾸는 사랑.

어깨동무를 하는 살림이라는 뜻을 '어깨살림'으로 그립니다. 어깨동무를 하는 사랑이라는 뜻을 '어깨사랑'으로 그립니다. 페미니즘이나 성평등이란 어느 한쪽을 높이지도 낮추지도 않는 마음이자 몸짓이에요. 이는 바로 어깨를 겯는 모습, '어깨동무'랍니다. 어깨동무를 하는 살림이나 사랑이라고 하면 한결 또렷하겠지요.

서로 어깨를 겯으면서 살림을 하거나 사랑을 한다면, 그야말로 더없이 고운 모습이나 몸짓일 테고, 이런 모습은 저절로 페미니즘이나 성평등이 나아가려는 길하고 맞물립니다. 그래서 '살림·사랑'이란 수수한 말씨로도 얼마든지 담아낼 만하고, 꾸밈말을 붙여 '참살림·참사랑' 같은 말로도 이야기할 수 있어요.

제가 어떻게 이런 쉽고 수수한 말씨로 페미니즘이나 성평등을 담아내려 했을까 하고 푸름이 여러분이 스스로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저는 바로 두어 살, 서너 살, 너덧 살, 대여섯 살, 이런 어린 아이들하고 마음을 나누고 생각을 북돋우고 싶어서 이야기를 들려주다 보니 어느새 이런 쉽고 수수한 말씨에 모든 깊고 너른 넋이나 숨결을 그려 넣을 수 있더군요.

2017년에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이란 책을 쓴 적 있어요. 이 책에 붙인 이름 "살림 짓는 즐거움"이 무엇인가 하면 "성평등으로 가는 즐거움"이요 "페미니즘을 실천하는 즐거움"이란 뜻입니다. 굳이 딱딱한 한자말이나 영어를 쓰고 싶지는 않아요.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 2017년에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이란 책을 쓴 적 있다. 이 책에 붙인 이름 “살림 짓는 즐거움”이 무엇인가 하면 “성평등으로 가는 즐거움”이요 “페미니즘을 실천하는 즐거움”이란 뜻. 굳이 딱딱한 한자말이나 영어를 쓰고 싶지는 않았기에 “살림 짓는”이란 말을 살며시 넣었다. 그렇지 않은가? 이름이란 우리가 사랑으로 살아가며 붙일 적에 싱그러이 살아나잖은가? “아기 똥기저귀를 손빨래하는 아저씨”라 해도 넉넉히 ‘페미니즘’을 나타낼 만하다. “가시내는 바지, 사내는 치마 누리는 즐거움”이라 해도 재미나게 ‘페미니즘’을 드러낼 만하다. 틀을 깨면 새말이 깨어난다.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 2017년에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이란 책을 쓴 적 있다. 이 책에 붙인 이름 “살림 짓는 즐거움”이 무엇인가 하면 “성평등으로 가는 즐거움”이요 “페미니즘을 실천하는 즐거움”이란 뜻. 굳이 딱딱한 한자말이나 영어를 쓰고 싶지는 않았기에 “살림 짓는”이란 말을 살며시 넣었다. 그렇지 않은가? 이름이란 우리가 사랑으로 살아가며 붙일 적에 싱그러이 살아나잖은가? “아기 똥기저귀를 손빨래하는 아저씨”라 해도 넉넉히 ‘페미니즘’을 나타낼 만하다. “가시내는 바지, 사내는 치마 누리는 즐거움”이라 해도 재미나게 ‘페미니즘’을 드러낼 만하다. 틀을 깨면 새말이 깨어난다.
ⓒ 스토리닷

관련사진보기

 

어린이하고 어깨동무하는 말씨로 생각꽃을 펴고 싶어요. 앞으로 나아갈 아름다운 살림이나 사랑이라면 '꽃살림·꽃사랑'이리라 여겨요. 페미니즘도 성평등도 바로 꽃살림이나 꽃사랑을 바라보고 바랄 테지요? 그래서 저는 '꽃살림·꽃사랑 = 페미니즘·성평등'이라 여기고 '꽃살림·꽃사랑 = 평화·평등'이라고도 여깁니다. 다같이 꽃이 되면 좋겠습니다. 다함께 꽃이 되기에 아름답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글쓴이 누리집(https://blog.naver.com/hbooklove)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말사전을 새로 쓴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를 꾸린다. 《우리말 꾸러미 사전》《우리말 글쓰기 사전》《이오덕 마음 읽기》《우리말 동시 사전》《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읽는 우리말 사전 1, 2, 3》을 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