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주말에 어디 갈까?"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나들이 갈 곳 어디 없나 찾다 보니, 소셜미디어 여기저기에 '핑크뮬리'가 가득합니다. 해시태그로 #인생사진을 붙일만큼 멋진 풍경을 선사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대구 동구 혁신도시 신서중앙공원으로 산책을 나왔습니다. 공원 한 켠에 분홍빛 물결이 펼쳐져 있습니다. 사람들은 핑크뮬리를 배경으로 추억 담은 사진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최근 2~3년 사이 전국 곳곳에 핑크뮬리가 갑자기 늘어났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식재한 핑크뮬리 면적은 총 11만1988제곱미터로 3만4000여평, 축구장 15.7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대구는 7곳, 경북은 10곳이나 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보기엔 특색있고 참 이쁘지만, 짧은 기간에 빠르게 확산되는 외래식물인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적잖습니다. 원산지는 미국, 번식력과 생존력이 뛰어나 한국 토종식물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겁니다. 환경부에서는 위해성 평가를 진행 중입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핑크뮬리가 하루 아침에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진 않을지.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핑크뮬리 열풍에 가려 놓치고 있는 부분은 없나 살펴볼 시점 같습니다.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