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부 주관 행사 지역구 주민 초청 논란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부 주관 행사 지역구 주민 초청 논란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주관하는 벚꽃놀이 행사에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집권당 핵심 인사들의 지역구 주민들이 대거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 아베 정권이 궁지에 몰렸다.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13일 입헌민주당, 국민민주당, 공산당 등 일본 야권은 '아베 총리가 국가 예산으로 치르는 행사를 사유화하고 있다'면서 의회 예산위원회의 집중 심의를 요구했다.

최근 참의원 예산결산위원회에는 올해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에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에서만 약 850명이 참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행사는 매년 4월마다 일본 총리가 왕실 가족, 국가유공자, 외교사절 등 각계 인사를 벚꽃으로 유명한 도쿄 신주쿠어원에 초청하는 정부 주관 행사다.

이번 의혹은 야마구치현 유력 인사가 지난 4월 12일 아베 총리 후원회 소속 주민들이 전세버스 7대에 나눠 타고 도쿄에 와서 벚꽃놀이에 참석한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자랑삼아 올렸다가 불거졌다. 또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 세코 히로시케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 등 아베 총리 최측근의 지역구 주민도 대거 초청받았다.

이 행사 초청 대상자는 1만 명 정도이지만 2012년 아베 정권 출범 후 매년 늘어나면서 올해는 약 1만8200명이 참석했다. 관련 예산도 2014년 1700만 엔(약 1억8000만 원) 정도였으나 올해는 5500만 엔(약 5억8800만 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판 나선 일본 야권... "총리 지위 이용한 악질 행위"

입헌민주당의 아즈미 준 국회대책위원장은 "총리의 지위를 이용한 악질적 행위"라며 "이번 사태는 아베 총리가 직접 의회에 나와 해명할 때까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공산당의 코이케 아키라 서기국장도 "정말 공적이 있는 인물이 초청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아베 총리나 자민당 의원들의 후원회가 참석했다면 혈세를 들인 공적인 행사를 사유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벚꽃놀이) 초청 대상자는 각 부처의 의견을 폭넓게 취합해 선정한 것"이라며 "참석 당사자가 배우자를 동반해 인원이 늘어난 것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초청 기준이 불투명하거나 예산이 너무 많이 든다는 등 검토해야 할 점이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라면서 진화에 나섰다.

일본 내각부는 참석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야권의 요구에 대해 "저장 기간이 1년 미만이며, 사용 목적을 마쳤고 자료의 양도 많기 때문에 모두 폐기했다"라고 해명했다. 

철학자 우치다 이츠키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불러 잔치를 여는 것은 즐거운 일이지만, 남의 돈으로 하면 안 된다"라며 "하물며 국가 예산을 쓰면 잘못이라는 것도 알지 못하는 인물이 이 나라의 총리를 맡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