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9일에 진행된 <2019 국민과의 대화-국민이 묻는다>(국민과의 대화)를 두고 "대통령에게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다"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 뒷이야기를 전했다.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각본 없이 시민 300명으로부터 즉석 질문을 받고 문 대통령이 현장에서 바로 응답하는 형식으로 100분 넘게 진행됐다.

고 대변인은 "보통 방송은 질문하는 사람도 질문지도 어느 정도는 가늠해놓고 시작한다. 그래야 기획이 되고 연출이 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어제는 진짜 맨바닥에서 시작했다. (상대가 무엇을 물을지 모르는) 불확실성 때문에 (대통령에게) 죄송했다. 이를 받아주신 대통령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강점인 진심,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었다. 미리 큐시트를 만들면 언론들에서 '짜고 친다'라고 하니 (이번에는)'아무것도 없이 해보자' 했다. 그런데 대통령이 '오케이' 해주셨다. 참 감사하다"라고 했다.

방송이 어수선했다는 지적에 그는 "이런 점이 오히려 '작은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날 방송에는) 마음속에 있는 말을 두서없이 말하는 사람들, 정책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사람들, 자신의 분노나 고마움을 말하는 사람 등 모든 것들이 섞여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어준 진행자가 재차 "'국민과의 대화'가 아수라장이었다"라고 꼬집자 그는 "마지막에는 감동이 있었다. 마지막에 (시민들이) 모두 일어나 박수를 크게 치면서 끝냈다"라며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자기 의견들을 주장하려 했지만, 끝날 때는 다 만족스러워했다. 우리 국민의 수준이 상당하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이) 끝났을 때 우리(참모) 역시 너나 할거 없이 박수를 쳤다. 이정도면 정말 괜찮았다"라고 덧붙였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저라면 이런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라고 한 것을 두고 고 대변인은 "탁 위원은 대통령을 위하는 마음에서 그런 취지의 발언을 했을 것"이라며 "사실 어제 탁 위원을 행사장 근처에서 만났는데,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평가 아닌 평가를 한 것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평소 답변 스타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참모들이 정책 보고를 하면, 그때 (대통령이)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디테일을 지적할 때가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늘 자신이 있어 하신다. 정상회담에서도 의제가 아닌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을 안 하시는 걸 본 적이 없다"라면서 "(대통령의)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의) 임기 중 2년 반이 지났지만 2년 반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다"라며 "부족한 것들은 채우고 국민의 목소리를 많이 들어 하루하루 아깝지 않게 잘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