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연장된 것과 관련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연장된 것과 관련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 철회 결정에 대해 "북한 문제 대응을 위한 전략적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2일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일, 한미일의 연계와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한국도 이러한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도 "(한국 정부의) 종료 통보가 일시적으로 정지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며 "지소미아가 제대로 된 형태로 연장되는 것이 중요하며, 한미일이 연대해서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응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관련해 "한국 측이 무역 관리 체제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기 때문에 보여 국장급 정책 대화를 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

다만, 반도체 소재의 수출 관리 강화 조치에서 한국을 우대국에서 제외하기로 한 조치는 변경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NHK는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중단하고 무역 관리 체제 개선 의지를 보여 먼저 과장급 회의를 거쳐 국장급 정책 대화를 할 예정"이라며 "한일간의 국장급 대화는 2016년 6월 이후 3년간 중단돼 왔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지만, (한국과) 대화는 해나가겠다"라며 한일 간 무역 관리 대화가 지소미아와 연계하는 것을 부인했다.

일본 정부의 한 소식통도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철회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별개의 사안이라는 입장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