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윤상현, 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윤상현, 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대표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는 말로 갈음하겠다."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3선, 인천 미추홀구을)이 5일 오후 "황교안 당대표와 원내대표 경선 출마와 관련해 교감한 바 있느냐"는 질문에 한 답변이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사실상 마지막 차기 원내대표 후보로 꼽힌다. 앞서 당의 초·재선 의원모임인 '통합과 전진'은 이날 비공개 간담회를 통해 재선 의원 중 한 명을 원내대표 후보로 추대하는 방안도 논의했지만, 이번 경선에서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만큼 윤 의원에겐 '왜 출마를 결심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내년 총선에 매진한다는 마음이었던 것으로 아는데 심경의 변화가 생긴 계기가 뭐냐"는 질문이 대표적이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지역구 관리와 상임위원장(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역할에 매진해 왔지만 수도권 의원으로서의 처절함, 절실함을 갖고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잘못 가다간 대한민국이 무너질 수 있다. 총선 승리도 담보할 수 없겠구나하는 절박함 속에서 (경선에)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수도권이야말로 총선승리에 기여할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며 "(수도권 의석수가) 전체 의석수의 절반 가까이 된다. 총선 승리를 위해 수도권 중심의 전략과 메시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그보다 앞서 출사표를 던진 강석호(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유기준(4선, 부산 서구동구) 의원은 영남권 출신이다. 심재철 의원(5선, 경기 안양시동안구을)도 이날 오전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수도권을 지켜내야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고, 다음 대선을 향한 고지에 올라서게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원조 친박(친박근혜)'로 꼽히는 윤 의원은 이번 경선에서 계파 대결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는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을 계파와 지역을 고려해 정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우리가 계파를 따질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 과거의 프레임에 얽매일 상황도 아니다"면서 "흑묘든 백묘든 쥐를 잘 잡는 고양이가 필요하다. 방점은 총선 승리의 야전사령관 투톱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보수 통합 문제와 관련해서도 "저는 2년 전 홍준표 전 대표 때부터 줄곧 통합을 말했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통합 메시지에 대해서도 (당내서) 처음으로 (동의하는) 입장을 낸 바 있다"며 "그만큼 물밑에서 통합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장하고 있다. 어떻게든 통합을 이뤄내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윤 의원은 당의 혁신·쇄신 문제나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방안 등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당 혁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주요 당직자들이 혁신을 충분히 이뤄낼 수 있도록 옆에서 역할을 하겠다"고만 답했다.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등에 대한 질문에도 "후에 말하겠다", "협상이든 투쟁이든 철저하게 하겠다"고만 답했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9일 원내대표 경선을 열 예정이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