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11일 저녁, 미세먼지와 은근한 추위를 뚫고 올해의 마지막 대전수요문화제를 잘 마쳤습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오늘 진행한 대전수요문화제는 횟수로 43차였고, 주요 요구사항은 "한일합의 무효! 강제징용 사죄배상!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였습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5년 3월 1일 건립되었고, 대전수요문화제는 그해 9월부터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저녁 7시에 개최되고 있습니다.

한여름에는 낮이 길어져 환한 상황에서 수요문화제를 진행했는데, 일년중 밤이 가장 긴 '동지'가 끼어 있는 12월에는 어둠 속에서 수요문화제를 진행했습니다. 어둠으로 인해 촛불이 더욱 빛났고, 대전평화의소녀상은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와 어우러져 더욱 도드라져 보였습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참가자들은 "아베는 사과조차 않는데, 우리 정부가 나서서 일본을 위해 기부금을 모아 피해자의 입막음을 하려는 게 바로 문희상 안"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다음 대전수요문화제는 44차로, 2020년 1월 8일 예정되어 있으나, 참가자들은 새해가 오기 전에 "한일합의 무효! 강제징용 사죄배상!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의 요구사항이 해결되어 44차 촛불집회를 진행하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했습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