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애인 비하 사과하라!" 외침에도 갈 길 가는 이해찬
ⓒ 김성욱

관련영상보기

  
2019년 1월 23일 서울 용산역 호남선 플랫폼. 설 귀성인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뒤로 "장애인 비하발언 사과하라"라는 절규가 울려 퍼졌다.

절규의 주인공들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 이들은 이해찬 대표의 최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 등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이해찬 대표,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인사들은 이들의 항의에 반응하지 않았다. 현장을 영상으로 담아봤다.
 
 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23일 용산역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항의하며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23일 용산역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항의하며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