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의정부갑 출마 의사를 밝힌 문석균 예비후보.
 의정부갑 출마 의사를 밝힌 문석균 예비후보.
ⓒ 문석균 예비후보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총선 예비후보에서 사퇴했다.

문석균 부위원장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라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용기를 잃지 않겠다"라며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그동안 저를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라며 "기대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사하다"라고 글을 마쳤다. 문 부위원장은 지난 11일 "아버지의 길을 걷겠다"라며 출판기념회를 열고 차기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책 제목은 <그 집 아들>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부위원장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할 뜻을 비치며 '지역구 세습' 논란을 일으켰다. 의정부갑 지역구는 문희상 의장이 6번 당선된 곳이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해당 지역구를 전략공천 대상지에 포함시켰고, 문 부위원장은 다음날인 16일 예비후보로 등록한 바 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