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 1월 28일 헤드라인…

▲한국당은 검찰학살 TF를 구성하겠다며 정부여당에 공세를 퍼붓고 있다. 보수매체들도 연일 정부-검찰 갈등을 부각했다. 국민일보는 1면에서 4월 총선을 '윤석열 총선'이라고 보도했다.

▲총선 열세 공식 인정 발언도 나왔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개헌저지선(300석 기준 101석) 이상 확보가 목표라고 말했다. 주요 여론조사에서 검찰인사 찬성은 반대보다 높은 편이다. 윤석열 총선으로 101석 확보가 가능할지 주목된다.

▲안철수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최후통첩을 날렸다. 일부 언론은 28일까지 대답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안철수는 바른미래당의 오너라는 생각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당원에 신년메시지를 보내며 이를 우회적으로 일깨우기도 했다.

▲손 대표가 거부하면 안철수는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입장이다. 1/4분기 국고보조금 지급일은 2월 15일이다. 그전에 창당해야 선거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 바른미래당…? 신당…? 안철수 생각은 오늘내일 결론 날 듯하다.

■ 오늘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은 정보 투명 공개와 필요 땐 군의료 인력 투입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연휴 중 사실상 국정에 복귀해 신종코로나 대응에 총력전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중국인 입국금지 청와대 청원이 45만명을 넘었다 ▲'기소 쿠데타' '공수처 수사 대상'…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의 반박을 오버라며 한국일보가 썼다 ▲청와대 직속 위원회가 '총선용 직함'을 남발한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정부는 교민철수 전세기 투입과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를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무증상 감염자에 검역망이 속속 뚫렸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교육부는 우한지역 방문 학생·교직원에 14일간 등교를 중지한다 ▲2019년 한국 1인당 GDP가 3만불을 넘지만 4년만에 뒷걸음칠 전망이라고 일부 언론이 전했다.

▲내부 공무원끼리 밥그릇 나눠 먹기… 유명무실 공모직제를 서울경제가 1면에서 다뤘다 ▲'부동산이 계급' 90% 육박… 좌절하는 2030을 서울신문이 1면 보도했다 ▲썩은 동아줄 된 가방끈… 고학력 백수 381만명 '사상 최대'를 이데일리가 1면에 전했다 ▲기획재정부 발간 '청년 희망사다리 실태조사'에 따르면 10명중 6명은 계층 사다리가 끊겼다고 생각했다.

▲중국 춘제 연휴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830명에서 2844명으로 늘었다 ▲봉쇄 전 500만명이 우한을 탈출했고 이중 6430명이 한국에 왔다 ▲WHO는 신종코로나 글로벌 위험 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수정했다 ▲'숙청설' 돌던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 김경희가 김정은과 설 공연을 관람했다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은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발표 때 징용을 언급한 건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라크 미국 대사관이 또 로켓포 공격을 받았다.

■ 오늘 여의도 정치권은…

▲당정은 전세 4년 보장-5% 인상 상한선을 추진한다 ▲당정은 3주택 이상 종부세 인상을 추진하는 등 다주택자 추가 과세에 고삐를 죈다고 한국일보가 전했다 ▲민생현안과 선거구 획정이 시급한데 2월 임시국회가 표류하고 있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국민동의청원 요건 달성이 유력시 된다.

▲엇갈린 설 민심… 민생 우선 vs 정권 심판을 MBC가 보도했다 ▲4월 총선은 '윤석열 총선'이라고 국민일보가 1면에 썼다 ▲민주당 영입 이탄희·이수진 전 판사와 '이남자' 원종건 '미투'가 논란이다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개헌저지선 101석 이상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검찰학살·신종 코로나 TF를 구성한다고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안철수가 손학규 퇴진-비대위 구성을 제안했다.

■ 오늘 정부와 법원·검찰·경찰은…

▲공정위가 18년간 9000억원 '물류 담합'에 과징금 400억원을 부과했다 ▲라임 이어 알펜루트도 환매 중단… 사모펀드 불안 확산을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금융위는 P2P(온라인 거래) 금융업자는 최소 자본금 5억원을 넘어야 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소비자 보호부서를 2배로 늘렸다 ▲'비트코인 과세' 칼 빼든 정부… 수년 째 걸음마 단계를 YTN이 보도했다 ▲고용부-중기부는 '주 52시간' 중소기업에 직원 1명당 최대 120만원을 지원한다.

▲'감찰권 vs 정권 수사'… 추미애·윤석열 '치킨게임' 돌입을 세계일보가 1면에 전했다 ▲'국민참여재판'을 극찬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본인 재판에선 거부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 이혼이 확정됐다 ▲간호조무사에 '전처럼 처방' 전화… 대법원은 '의료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판결했다 ▲법원은 '혼잣말 욕설도 들으면 모욕죄'라고 판결했다 ▲가스 새는 무허가 펜션 방치… 또 인재를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 세계경제와 우리 기업은…

▲세계 경제가 'C(China, Coronavirus)의 공포'에 떤다고 한국경제가 1면 보도했다 ▲IMF가 '올해도 세계경제 부진하다'며 더 강한 재정정책을 요구했다고 매일경제가 전했다 ▲미국 연준이 불황에 대비 '금리 상한제'를 검토한다고 한국경제가 썼다 ▲'신종 코로나'에 국제유가 60달러가 붕괴되고 주요국 증시가 하락했다.

▲메르스 사태 때 한국 GDP가 0.2P% 하락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초긴장이라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주요 기업이 중국 출장 금지령을 내렸다 ▲'마일리지 가치 하락'… 대한항공 개편안에 잇단 불공정 신고를 한겨레신문이 전했다 ▲한국GM 보니… 차업계 땜질식 구조조정 혈세만 낭비 실태를 한국일보가 다뤘다 ▲누가 사 먹겠냐던 햇반이 23년간 30억개 팔렸다고 중앙비즈가 1면에 전했다

■ 문화·예술은…

▲BTS가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섰다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사망에 전 세계가 추모 물결로 가득했다.

덧붙이는 글 |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정신연구소 소장 또바기뉴스 발행인 자유기고가 시사평론가 국회, 청와대, 여론조사기관 등에서 활동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 수료 연대 행정대학원 북한·동아시아학과 졸업 성균관대학교 중문학과 졸업 전북 전주고등학교 졸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