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월 30일 헤드라인…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에서 예상을 깨고 선전했다. 득표율·언론보도·여론조사를 종합하면 대략 세 가지로 요약된다. 우선 호남의 지지로 그 지역에서 대부분의 의석을 석권했다.

▲젊은층도 호응했다. 지역구에서 다른 정당 후보에 투표한 이들이 정당투표에선 국민의당을 선택했다. 덕분에 민주당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차기 선호도에서도 안철수는 두 자릿수를 나타내 선두권이었다.

▲호남 지지·젊은층 호응·차기 기대… 4년 전 국민의당 돌풍 이유인 셈이다. 다수 언론이 안철수 신당 성공 여부를 짚었지만 대체로 부정적이다. 귀국 직후 광주를 찾았지만 분위기는 예전만 못하다는 관측이다.

▲한때 젊은층 멘토로 대접받았지만 그런 열기는 많이 식었다는 평가다. 차기 선호도에서도 한 자릿수로 중위권에 머물러 4년 전보다 기대감이 낮아졌다. 안철수 신당엔 그의 말처럼 '힘들고 외로운 길'이 남아 있는 듯하다.
 
오늘 대한민국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 청와대 참모들을 대거 기소했다 ▲검찰수사 일단락으로 청와대와 검찰 갈등은 총선까지 봉합국면에 들었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준장 진급자에 삼정검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전작권 환수'를 언급하며 사전 준비를 강조했다 ▲확산되는 박근혜 '3·1절 특사설'을 국민일보가 1면에서 다뤘다.

▲우한 전세기 일정이 중국 허가 지연으로 돌연 변경됐다. 정부는 무증상 교민을 우선 이송해 아산·진천에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아산·진천 주민들은 강력 반발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7만 중국 동포·유학생 귀국… '두려운 2월'을 매일경제가 1면 보도했다 ▲4만원 마스크가 '13만원'에 팔리고 사재기 현상도 일어난다고 MBC가 전했다.

▲정부가 '톨게이트 수납원' 도로공사 자회사의 공공기관 지정을 미루고 있다고 서울경제가 전했다 ▲가스공사가 이라크 가스전 개발계약을 해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수도권 인구가 늘어 지방 인구를 첫 추월했다 ▲대구·경북 신공항이 의성·군위군 공동 후보지로 결정됐다.

▲중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사스'를 넘어 6천명을 돌파했다. 사망자도 132명으로 늘었다 ▲WHO는 신종 코로나 관련 30일 긴급위원회를 재소집한다 ▲미국은 중국 여행 제한을 검토하고 있으며 아모레·애플·스타벅스 매장을 폐쇄했다 ▲영국항공은 중국 직항노선을 중단했고 독일은 확진자 3명 더 늘었다 ▲미군이 한국직원에 '무급휴직'을 통보해 방위비 인상을 압박했다 ▲유럽의회가 영국 EU 탈퇴협정을 비준해 31일부터 브렉시트가 현실화된다.

오늘 여의도 정치권은…

▲한국당의 중국인 입국 금지 주장에 정부는 국제법상 큰 문제를 야기한다는 입장이라고 SBS가 전했다 ▲신종 코로나도 정쟁 도구로 삼는 한국당이 '중국인 혐오'까지 부추긴다고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 ▲국회는 오늘 복지위를 열고 긴급현안보고에 나선다.

▲총선 앞 쏟아지는 포퓰리즘 경쟁을 일부 언론이 상세하게 보도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는 원종건 '미투' 검증 부족을 국민에 사과했다 ▲한국당은 국민경선으로 '현역 컷오프'를 추진하고 중진이 험지출마를 거부하면 경선배제도 검토한다 ▲안철수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중도신당을 추진한다.

오늘 정부와 법원·검찰·경찰은…

▲국세청은 빚내서 고가주택을 사면 상환 과정을 추적한다고 밝혔다 ▲공정위의 프랜차이즈 541곳 조사 결과 직영매장 운영 경험이 있는 가맹본부 연 평균 매출이 15% 높다고 밝혔다 ▲기재부-환경부는 국립공원 문화재 관람료 폐지를 추진한다 ▲'라임사태' 후폭풍… 메자닌(Mezzanine, 주식연계채권) 발행 기업 자금난을 파이낸셜뉴스가 1면에서 다뤘다 ▲중기부는 벤처투자 4조원 시대를 맞아 모태펀드 9천억원을 늘려 스타트업을 육성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현대 쏘나타-벤츠 C220-포드 몬데오 등 3만 5000대를 리콜했다 ▲과기부는 VR·AR 콘텐츠에 1900억원을 투자한다.

▲검찰이 '인사발령·총선'을 앞두고 청와대 겨냥 수사를 일괄 처리했다고 다수 언론이 비중있게 보도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서울대 복직 3개월만에 직위 해제됐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오늘 검찰에 출석한다 ▲김광석 아내 명예훼손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1억원 배상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은 오늘 '문화계 블랙리스트' 상고심 선고를 한다.

세계경제와 우리 기업은…
 

▲미국 연준은 기준금리를 1.50~1.75%로 동결했다 ▲차이나 포비아… '아시아 올해 성장률 2.0%포인트 추락'을 파이낸셜뉴스가 1면에 썼다 ▲'바오류'(保六, 6%성장)를 외치던 중국 성장률이 4%대로 주저앉을 수도 있다고 한국경제가 보도했다 ▲애플이 아이폰-에어팟 호조로 작년 4분기 매출액 108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한국은행은 1월 소비심리가 상승세 전환했다고 밝혔다. 다만 2월엔 우한폐렴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이 쓰던 건 좀…' 우한폐렴, 공유경제 습격을 중앙비즈가 1면 보도했다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이 작년에 5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번번이 무산됐던 노조 추천 이사제가 기업은행에 첫 도입될지 주목된다고 한국일보가 전했다 ▲작년 항공여객이 1억 2천337만명으로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온라인에 치인 마트·백화점… 매출 점유율 60% 붕괴를 매일경제가 조명했다.
 

덧붙이는 글 |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정신연구소 소장 또바기뉴스 발행인 자유기고가 시사평론가 국회, 청와대, 여론조사기관 등에서 활동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 수료 연대 행정대학원 북한·동아시아학과 졸업 성균관대학교 중문학과 졸업 전북 전주고등학교 졸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