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보로 판명된 1월 23일자 연합뉴스 기사
 CNN 기사를 오역해 보도한 1월 23일자 연합뉴스 기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환 치료(Conversion Therapy)'는 강제로 성 정체성이나 성 지향성(대체로 성 지향성)을 바꾸기 위한 행위를 뜻합니다. 이는 엄연한 사이비 과학이자 폭력행위로써, 미국 심리학회(APA)는 이미 2009년 자료 '성 지향성 불안과 변화 노력에 대한 적합하고 확실한 응답'에서 "동성애는 정신적 병증이 아니다"라고 확언하며, "우리는 동성애를 잘못된 것으로 특징 지으려는 노력과 성적 지향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개념, 성적 지향을 바꾸려는 시도의 부활을 우려한다"고 한 바 있습니다.

지난 1월 22일 CNN은 '유타 주가 성소수자 아이들에 대한 전환치료를 금지하다'라는 기사에서 "주지사가 지난 화요일 새 법안을 발효시키면서 유타 주가 이제 소수자에 전환 치료를 금지한 19번째 주가 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연합뉴스는 CNN 기사를 '미 유타주, 미성년자 성전환 치료 금지법 발효'(1/23, 옥철 특파원)로 정반대로 오역해 보도했습니다. 기사 내용에는 "성전환 치료란 성적 지향성에 맞는 성으로의 전환을 위해 수술·시술, 재활, 호르몬 치료 등을 병행하는 것을 말한다"는 친절한 설명까지 붙였습니다.

'성전환 치료'는 성 불쾌감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사회적 성에 생물학적 성을 일치시켜 성 불쾌감을 해소하는 의학적으로 공인된 방법인데, 오역으로 이것이 금지되었다는 보도를 낸 것입니다.

연합뉴스는 이어서 "미 언론은 유타주가 성소수자(LGBTQ)권리보다는 전통적인 성 관념을 중시하는 보수적 성향을 보인 것이라고 평했다"고 했는데, 도대체 어디서 인용한 것인지 알 수 없습니다. CNN 기사에서 보수적(conservative)이라는 단어가 나오는 곳은 "이번 (전환치료) 금지를 공론화시킨 공화당 개리 허버트 주지사는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주 의회에서 공전해 온 (전환치료 금지) 법률 통과를 끝내기 위해 일년 넘게 노력해 왔다"는 대목뿐입니다.

연합뉴스는 한층 더 보도에 신중 기해야
 
 오역을 수정한 연합뉴스 기사
 오역을 수정한 연합뉴스 기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에 온 제보에 따르면, 머니투데이와 시선뉴스, OBS, 매일경제, KBS, 한국경제 등에서 연합뉴스 기사를 전제하거나 받아 보도했습니다. 29일 오후 6시 현재는 연합뉴스 기사를 포함해 대부분 제대로 된 내용으로 수정·삭제된 상태이지만, 머니투데이 "미 유타 주, 미성년자 성전환 치료 금지"는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머니투데이 기사는 연합뉴스 기사 내용에 미국의 성소수자 단체 휴먼라이츠캠페인 재단의 환영 입장, 미국 의학 협회와 연구기관 등 전문기관의 전환치료 반대 입장이 덧붙여져 있어 마치 인권단체와 전문기관이 청소년기의 '성전환 치료'를 반대하고 있다는 엉뚱한 내용이 되어 버렸습니다.

연합뉴스는 "영국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소수자 권익향상 도모'"(2018/7/3) 등의 보도를 통해서 세계 곳곳에서 법제화되고 있는 전환치료 금지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보도는 의도적인 왜곡이 아니라 단순한 번역 실수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번 오보를 낸 기자가 '전환 치료'를 하나의 용어로 본 것이 아니라, 전환(conversion)과 치료(therapy)라는 말을 자연스럽게 조합해 '성전환 치료'라는 단어로 완성했다는 점에서 무의식적으로 성소수자를 치료 대상으로 보는 오개념이 개입된 것은 아닌지 의심됩니다.

'성전환'이라는 표현도 사용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일각에서는 '성전환'이라는 용어가 성 정체성이 바뀔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포한다는 지적이 나와 영문 위키 등지에서는 '성전환 치료'의 공식 명칭을 '성 재지정 치료(Sex reassignment therapy)'라고 할 정도입니다.

연합뉴스 보도는 일단 보도가 되면 많은 온라인 언론사가 전제해 보도하기 때문에 잘못된 내용이 퍼져도 일괄적으로 수정하기가 어렵고, 독자들의 반응 속도가 빨라 수정한다 하더라도 이미 기사의 영향력이 다 한 경우가 많습니다. 연합뉴스는 한층 더 보도에 신중을 기해야 하겠습니다.
 
* 모니터 기간과 대상 : 2020/1/23~29 유타 주 전환치료 금지 법안 발효와 관련된 국내 온라인 보도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ccdm.or.kr), 미디어오늘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사회의 주권자인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라는 인식 아래 회원상호 간의 단결 및 상호협력을 통해 언론민주화와 민족의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에 앞장서 사회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