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4일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열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간담회에서 만난 학생들과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이 4일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열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간담회에서 만난 학생들과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 박원순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함께 움트고 있는 중국인 혐오 정서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박 시장은 4일 오후 서울시립대 생활관을 방문해 이 학교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 9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시립대에는 15000여 명의 학생이 다니는데, 이 가운데 285명이 중국 국적이라고 한다.

중국 학생들은 이 자리에서 자신들이 느끼는 혐오 정서에 대해 가감 없이 불만을 토로했다.

"'중국 사람들이 야생동물을 많이 먹는다'는 한국 기사에 중국인을 욕하는 댓글이 많이 달리는데 좀 심한 것 같다."

"한국 언론사들이 신종 코로나를 놔두고 '우한 폐렴'이라고 하는데 지역 이름을 붙이면 인식 때문에 피해가 오래갈 수 있다."

"한국 사람들은 우리가 마스크 쓰고 중국어로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눈치를 준다. 자기들은 마스크를 쓰지도 않았으면서..."

"중국인 학생과 기숙사 같은 방 쓰는 게 싫다는 외국 학생의 말이 상처가 됐다."

"신종 코로나 때문에 학교에서 팀워크 할 때 차별대우를 받을까 걱정이다."


박 시장은 "신종 코로나는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심각한 문제이지만, 중국 유학생들을 배척하는 '혐오 바이러스'도 퇴치해야 한다"면서 "중국 유학생들을 세심하게 살펴 지역사회로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방문을 마친 뒤 서울시립대의 개강을 2주 연기하는 조치를 취했다. 박 시장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신종 코로나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감염병은 그 불확실성 때문에 불안과 공포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불안과 공포는 내치고 배제하려는 심리로 이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은 혐오나 배제만으로 극복할 수 없습니다. 신종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혐중(嫌中) 정서가 확산되는 것은 그 어떤 것에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박 시장은 5년 전인 2015년 서울시가 메르스로 고통 받을 때 베이징시가 대규모 관광객을 보내주는 등의 우호 조치를 취한 점을 상기시키며 "결국 우리는 이 감염병을 극복할 것이고 그 때는 이 어려운 시기에 중국에 대해 취했던 우리의 조치와 태도가 새삼스럽게 조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31일 송파구 보건소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서울은 40만 외국인이 살고, 국가와 인종을 넘어서서 그야말로 국제도시가 됐다"며 중국인에 대한 혐오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