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전라남도 진도의 운림산방은 추사 김정희의 제자 소치 허련(小痴 許鍊)이 기거하며 그림을 그린 곳입니다.

소치 허련은 김정희에게 서화를 배우고 다산의 친구인 초의선사에게 학문을 배웠는데, 이를 바탕으로 남종화의 대가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5대가 이 화맥을 이어받죠.

경사지에 세워진 운림산방은 맨 위쪽에 허련의 화상을 모신 운림사(雲林祠)가, 오른쪽 뒤편에 사천사(斜川祠)가 있습니다. 돌담으로 둘러진 안쪽에는 살림집이 있고 그 전면 우측에는 허유가 머물던 사랑채가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사랑채 앞에 자리한 가로 33m, 세로 27m 크기의 연못입니다. 사랑채와 어우러져 마치 그림 한 폭과 같은 풍경을 자아냅니다.

연못 중앙의 작은 섬에는 허련이 심었다는 배롱나무 한 그루가 있는데, 사랑채에서 그것을 보고있다 보면 나도 모르게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아마 허련도 그렇게 그림을 그렸겠죠.

진도에 가거덜랑 꼭 한 번 들러보쇼잉.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