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아산병원 전경
 강릉아산병원 전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근 춘천, 속초, 삼척 등 강원 전 지역으로 확산되는 추세에 들어가자 강릉아산병원이 권역 응급의료센터 비상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고 22일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강릉아산병원(원장 하현권)은 현재 선별진료소와 폐렴환자에 대한 선제적 음압병실 격리치료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22일부터는 응급의료센터 비상 진료시스템을 운영한다.

병원은 응급의료센터를 A, B 2개 구역으로 나누어 운영하게 된다. A구역은 현재처럼 응급 환자 진료를 실시하고, B구역은 폐쇄해 청정상태로 유지하다 A구역이 통제되는 상황이 되면 개방하여 진료구역으로 사용된다.

이를 위해 현재 응급센터 내 보호자 대기실은 폐쇄되며, 외부에 임시대기실을 설치 운영한다.

강릉아산병원은 일평균 150여명의 중증 응급환자가 찾는 영동지역 유일한 권역 응급의료센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