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해시가 강원 삼척시 확진자와 접촉한 29명 중(2020. 2. 24. 기준) 의심환자로 분류되어 검사를 받은 시민 1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머지 17명은 현재 무증상자로 자가 격리 및 능동감시 15명, 2명은 검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동해문화원
▲ 코로나19 동해문화원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시에 따르면, 25일 오전 9시 현재 동해시 자가 격리자는 총 30명으로, 확진자 접촉자 29명, 신천지교회 관련자 1명이다.

시는 현재 자가격리자들을 대상으로 1:1 전담 공무원을 배치하여 1일 2회 이상 격리상태 및 발열 등 증상 확인을 하고 있으며, 이상 징후 발생 시 즉시 검체 의뢰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편, 1차 음성판정을 받았더라도, 자가 격리자들은 잠복기인 14일 후 최종 음성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가 격리가 유지될 예정이다.

자가 격리자들은 격리된 장소 외 외출을 삼가고, 침구, 수건, 식기 등 개인물품을 사용하고 식사도 혼자 해야 하는 등 자가 격리 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부득이 진료 등 외출이 불가피할 때는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야 한다.

사진 조연섭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